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프롤로그: 첫 만남, 2013년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

프롤로그: 첫 만남, 2013년

저자 황수진 편집 박효진
프롤로그: 첫 만남, 2013년

꼬여버린 첫 걸음

선댄스 영화제에 혼자 도착한 뒤 맞은 첫 아침이었다. 셔틀버스가 바로 앞에 다닌다는 말에 예약한 숙소는, 영화제 장소에서 한참 떨어진 곳이었다. 기다린 지 40분이 지나서야 나타난 셔틀버스는 정류장에 느릿느릿 들어와서는 한참을 달렸다. 게다가 목적지까지 거리의 절반도 못 가서 멈춰 섰다. 영화제 장소까지 한 번에 가는 셔틀버스란 애초부터 없었던 것이다! 이런.

 

회사의 지시이기도 했지만, 내가 스스로 가겠다고 해서 허락받은 출장이기도 했다. 선댄스 영화제 월드 시네마 경쟁부문에 초청된 <지슬: 끝나지 않은 세월 2(이하 지슬)>(2012)*의 오멸 감독과 양정훈 촬영감독을 만나기로 한 약속시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마음이 급해졌다.

* 제주 4.3 사건을 다룬 한국영화. 2012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한국영화감독조합상 감독상, CGV 무비꼴라주상, 시민평론가상 수상.

<지슬> 영문 포스터 ⓒ자파리필름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50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선댄스 영화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통해 영화산업이 무엇에 집중하고 있고 어떻게 그 생각을 발전시키려 하는지 파악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영화 산업에 대한 전체적인 구조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컨텐츠를 제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구**

    선댄스 영화제와 이를 구성하는 여러 사람들에 대해 알 수 있어 흥미로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