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부동산 정보 포탈, Hemnet

2017년 여름 우리 가족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스톡홀름 시내의 아파트로 이사해왔다. 한국에서 스웨덴으로 처음 이주해 온 집은 부족한 정보 속에 구한 탓에 크기와 주변 시설 등이 충분히 만족스럽지 못했고, 결국 우리 가족에게 적합한 새집으로 이사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스톡홀름 도심 Vasastan(바사스탄) 지역의 주거 단지 전경. 국내 아파트 단지들과는 달리 대부분 6~7층 내외 건물 집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백 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건물들도 많다.나에게 스웨덴의 집을 알아보는 일은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니었다. 기본적인 집 정보나 가격 현황은 물론이고, 주변 편의 시설 및 안전성, 나아가 주변 어린이집/학교 정보들까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했다. 스웨덴의 주거 형태와 문화, 거래 방식도 한국과 크게 다른 만큼, 다양한 정보를 쉽게 비교할 수 있는 수단이 필요했다. 이러한 어려움을 크게 덜어준 것이 바로 스웨덴의 부동산 정보 포털 앱, Hemnet(헴넷)이다.Hemnet에서는 현재 거래 중인 스웨덴 주택들을 다양한 기준으로 분류해볼 수 있다. ©Hemnet

Hemnet은 1998년 스웨덴 부동산 중개 협회(FMF)에서 도입한 부동산 정보 포털 사이트로 처음 시작했다. 이후 연평균 약 22만여 건의 부동산 거래를 중개하며, 현재 월 250만 명의 유효 고객들이 수시로 앱에 접속하여 정보를 확인하는 스웨덴 국민앱으로 성장하였다. 굳이 당장 집을 구매할 의사가 없어도 현재 거래되는 집들의 최신 내부 사진들을 볼 수 있으니, 인테리어 디자인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도 종종 들어가 본다고 한다.

 

그렇게 높은 고객 방문수와 거래 수로 2016년 Hemnet은 20억 스웨덴 크로나 (약 3000억 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글로벌 VC/PE* 회사인 General Atlantic에 인수되었다. 스웨덴의 대표적인 중고거래 플랫폼인 Blocket(블로켓)을 성공적으로 이끈 스웨덴의 유명 스타트업 연쇄 창업가 Pierre Siri가 현재 Hemnet의 CEO를 맡아 더 높은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이제 한국과는 다소 상이한 스웨덴의 부동산 구매 프로세스를 살펴보며, Hemnet의 역할과 주요 특징들을 알아보자.

* Venture Capital/Private Equity Fund. 투자회사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