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금융 사회의 실험실, 스웨덴

최근 국내에서 가상화폐, 혹은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 초등학생들도 비트코인 구매를 문의해오는 과도한 투기 열풍에 우려가 앞서는 것도 사실이다. 전문가들 사이에도 가상화폐가 단순한 투기 수단에 불과하다는 주장과 미래 금융의 변화를 주도할 핵심 기술이란 주장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미래의 금융과 화폐는
지금과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
새로운 가상화폐 기술과 수많은 핀테크 기술들은 이러한 변화에 어떠한 기여를 하게 될 것인가? 지금 시점에서 누구도 미래 금융의 모습을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겠지만, 미래 금융의 모습을 가장 앞서 그려 나가고 있는 국가는 단연 스웨덴이라 본다. '화폐 없는 사회(cashless society)'에 가장 근접해 있는 국가이자, 세계 최초로 중앙은행 주도의 가상화폐 발행을 2018년 내 결정하고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톡홀름에 위치한 스웨덴 중앙은행인 Riksbank 전경.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중앙은행이자, 세계 최초로 지폐를 발행한 은행이다. 또한, 세계 최초로 중앙은행 주도의 가상화폐 발행을 금년 내 결정하고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Riksbank

또한, 스웨덴은 가장 진보적인 금융 정책 하에 수많은 핀테크 업체들을 쏟아내고 있는 유럽의 금융 스타트업 허브이자 실험실로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스웨덴에서 나타나고 있는 금융 환경의 변화와 Swish(스위시), iZettle(아이제틀), Klarna(클라르나) 등 주요 핀테크* 업체들을 차례로 살펴보며 미래 금융 사회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자.

* fintech.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한 서비스 또는 그런 서비스를 하는 회사를 가리키는 말

이미 찾아온 화폐 없는 사회

내가 스웨덴에 도착한 지 적지 않은 시간이 흘렀으나, 아직까지 스웨덴의 지폐나 동전을 본 일이 거의 없다. 물론 한국도 신용카드나 온라인 결제의 비중이 매우 높은 국가라 이를 대수롭지 않게 느낄 수 있지만, 화폐 없는 사회로의 전면적 전환을 추진하는 스웨덴의 움직임은 그 느낌이 분명 다르다.

 

Riksbank(스웨덴 중앙은행)는 2010년에 전면적인 화폐 개혁안을 발표하였다.* 기존의 화폐는 단계적으로 폐지되고, 신규 화폐 체계로 모두 전환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기존 스웨덴의 화폐는 사실상 휴지가 됐다. 이제 은행에서조차 과거의 돈을 받지 않고, 어디에서도 사용이 불가하다.

* 관련 기사: Why Sweden is close to becoming a cashless economy (BBC, 2017.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