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의 나라, 스웨덴

많은 유럽인들은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즐겨 이용한다. 그중에서도 스웨덴은 네덜란드, 독일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자전거를 가장 즐겨 타는 국가에 선정될 만큼 자전거 사랑이 각별한 나라이다.* 정장을 입고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비즈니스맨의 모습이나, 자전거 뒤에 아이들을 태워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는 부모의 모습은 스웨덴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다.

* 출처: The top 5 cycling and motorcycling countries in the world (Dalia research, 2017. 05. 23)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스웨덴인들의 모습. 스웨덴은 겨울이 긴 국가임에도 유럽 국가 중 자전거를 일상생활에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국가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처음 스웨덴으로 이주했을 때 생각보다 자전거 헬멧을 착용하지 않은 사람들이 자주 눈에 띄어서 의아했던 경험이 있다. 소위 자전거 선진국이라는 스웨덴이라면, 자전거 헬멧은 기본적으로 쓰는 문화가 정착되어 있어야 하지 않는가? 나중에 알고 보니 이중 상당수는 헬멧이 아닌 자전거 에어백을 목에 두른 것이었다. 물론 단순히 불편해서 쓰지 않은 사람도 꽤 있었겠지만. 이번에 소개하려는 스타트업이 2011년에 설립된 세계 최초의 자전거 에어백 업체인 Hövding(회브딩)이다.

 

* Hövding 에어백 제품의 안정성 및 디자인에 대한 홍보 영상 ©Höv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