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였던 반스 앤 노블, 왜 이렇게 맥을 못 추는 걸까?

무작정 크고, 넓고, 많은 것의
시대는 지났다

10년 전 제가 미국에 있을 때, 보더스(Borders)와 반스 앤 노블(Barnes & Noble)은 미국 대형서점의 양대산맥이었습니다. 당시 보더스는 약간 휑한 느낌이었고, 반면 반스 앤 노블은 그야말로 독서가들의 천국으로 보였습니다. 널찍한 반스 앤 노블 내부에 비치된 소파에 앉아 요리책을 펼쳐보던 기억이 납니다.

 

올해 여름 미국을 다시 찾으니, 보더스는 망한 지 오래고 반스 앤 노블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었습니다. 반스 앤 노블이 처한 상황은 숫자로 명확히 보입니다. 2007년 9월 35달러대였던 주가가 2017년 9월 7달러대로 뚝 떨어졌습니다. 2013년 675개에 달했던 지점도 지속적으로 문을 닫아 2017년 9월 기준 633개로 줄었고, 2013년 68억 달러(약 7조 8000억 원)였던 매출은 2016년 말 기준 41억 달러(약 4조 7000억 원)로 급감했습니다.*

* 출처: Annual Financials for Barnes & Noble Inc. (MarketWatch)

2007년부터 보는 반스 앤 노블 주가 변동 추이. 2017년 2분기에는 역대 최저로 떨어졌던 2011년과 비슷한 주가를 보이고 있습니다. ⓒEDGAR Online

맨해튼에서 가장 큰 반스 앤 노블 유니언 스퀘어 지점을 방문했을 때, 예전 같은 활기와 재미를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침체된 분위기가 매장 곳곳에서 느껴졌습니다. 매장을 가득 채운 책이 지적 정보를 담은 특별한 물건이라기보다, 대량으로 팔리기를 원하는 상품처럼 보였습니다. 마치 월마트처럼 말이죠.

 

반스 앤 노블의 고전에는 전자책의 성장, 임대료 상승, 재고 비용 증가 등 여러 가지 외부 환경적인 요인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이번 편에서 반스 앤 노블 유니언 스퀘어 지점에서 직접 보고 느낀 점을 중심으로, 반스 앤 노블이 예전만큼 잘 안 되는 이유를 추측해보았습니다.

독자의 취향에는 관심 없는 밋밋한 큐레이션

반스 앤 노블에는 내세울만한 큐레이션이 없습니다. 엄청나게 넓은 공간에, 셀 수 없이 많은 책들이 빼곡히 들어차 있을 뿐입니다. 매장에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베스트셀러 코너의 책들은 두 개의 책장에 나뉘어 개연성 없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비문학(non-fiction)과 페이퍼백(paperback)으로 나눈 분류 방식도 일관성이 없습니다. 진열된 책을 살펴보면 세부 장르가 비슷한 것도 아니고, 타깃 독자층도 딱히 겹치지 않습니다. 단순히 인기 있는 책들을 모아놓았다는 인상을 줍니다.

비문학과 페이퍼백 베스트셀러 서가. 별다른 흥미가 생기지 않습니다. ⓒ안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