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7

변화하는 시대, 고전하는 Barnes & Noble

변화하는 시대, 고전하는 Barnes & Noble

최고였던 반스 앤 노블, 왜 이렇게 맥을 못 추는 걸까?

무작정 크고, 넓고, 많은 것의
시대는 지났다

10년 전 제가 미국에 있을 때, 보더스(Borders)와 반스 앤 노블(Barnes & Noble)은 미국 대형서점의 양대산맥이었습니다. 당시 보더스는 약간 휑한 느낌이었고, 반면 반스 앤 노블은 그야말로 독서가들의 천국으로 보였습니다. 널찍한 반스 앤 노블 내부에 비치된 소파에 앉아 요리책을 펼쳐보던 기억이 납니다.

 

올해 여름 미국을 다시 찾으니, 보더스는 망한 지 오래고 반스 앤 노블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었습니다. 반스 앤 노블이 처한 상황은 숫자로 명확히 보입니다. 2007년 9월 35달러대였던 주가가 2017년 9월 7달러대로 뚝 떨어졌습니다. 2013년 675개에 달했던 지점도 지속적으로 문을 닫아 2017년 9월 기준 633개로 줄었고, 2013년 68억 달러(약 7조 8000억 원)였던 매출은 2016년 말 기준 41억 달러(약 4조 7000억 원)로 급감했습니다.*

* 출처: Annual Financials for Barnes & Noble Inc. (MarketWatch)

2007년부터 보는 반스 앤 노블 주가 변동 추이. 2017년 2분기에는 역대 최저로 떨어졌던 2011년과 비슷한 주가를 보이고 있습니다. ⓒEDGAR Online맨해튼에서 가장 큰 반스 앤 노블 유니언 스퀘어 지점을 방문했을 때, 예전 같은 활기와 재미를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침체된 분위기가 매장 곳곳에서 느껴졌습니다. 매장을 가득 채운 책이 지적 정보를 담은 특별한 물건이라기보다, 대량으로 팔리기를 원하는 상품처럼 보였습니다. 마치 월마트처럼 말이죠.

 

반스 앤 노블의 고전에는 전자책의 성장, 임대료 상승, 재고 비용 증가 등 여러 가지 외부 환경적인 요인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이번 편에서 반스 앤 노블 유니언 스퀘어 지점에서 직접 보고 느낀 점을 중심으로, 반스 앤 노블이 예전만큼 잘 안 되는 이유를 추측해보았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4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저자가 직접 서점을 방문해 느낀 점을 자세히 기록하여 마치 뉴욕 독립 서점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했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 류**

    늦었지만 편하게 완독했습니다.
    정성이 가득한 컨텐츠였고, 그만큼 잘 읽었습니다.
    분량이 적더라도 좀 더 많은 서점을 소개해주셨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뉴욕 독립서점에 대한 총론과 향후 미래에 대한 코멘트가 부족해서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단기간에 이만큼 글과 사진을 정리하고 맥락을 연결하신 건 대단한 노력입니다.
    독자로서 아주 만족하면서 마음에 담고 떠납니다.
    감사합니다.

총 20개의 챕터 157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