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10

문을 열자마자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Books are Magic

안유정 안유정 외 1명
문을 열자마자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Books are Magic
1인자의 부재를 메꾼다는 영리한 전략

브루클린 서점계의
떠오르는 루키

1979년, 브루클린의 코블힐(Cobble Hill)에 한 서점이 있었습니다. 이곳에는 헨리 주크(Henry Zook)와 매리 가넷(Mary Gannette)이라는 두 젊은이가 파트타이머로 일하며 언젠가는 자기 서점을 내겠다는 꿈을 꾸고 있었죠. 이 두 청년은 1년 후 결혼하고, 다음 해 근처 건물의 지하를 세내어 북코트(Bookcourt)라는 자그마한 서점을 시작합니다.

이 작은 서점은 생각보다 잘됐습니다. 이들의 아들이 태어난 1984년, 부부는 건물을 16만 달러(약 1억 8천만 원)에 통째로 사서 서점 위층으로 거주지를 옮겼습니다. 1990년에는 바로 옆 건물을 70만 달러(약 8억 원)에 사들여, 이전의 5배 규모로 서점을 확장했습니다.

그러다가 1999년, 반스 앤 노블(Barnes & Noble)이 몇 블록 옆에 매장을 내고, 2002년에는 헨리와 매리가 이혼을 하면서 북코트는 위기를 맞게 됩니다. 이혼 후 매리는 서점 2층, 아들 잭은 3층, 헨리는 가까운 곳에 집을 얻어 따로 살게 됩니다. 그러나 이들 누구도 서점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매리는 원래 하던 대로 재정 관리와 어린이 책 주문을, 헨리는 그 외의 책 주문을, 아들 잭은 서점 운영을 맡아 북코트는 계속 나아갑니다.

그러나 이혼도, 반스 앤 노블도, 온라인 서점과 전자책의 부상도 막지 못한 이들을 막은 건, 바로 '이제는 그만하고 쉬자는 마음'이었습니다. 60대에 접어든 이 이혼한 부부는 서점에 대한 애착이 무척 크지만, 여생을 다른 것을 하며 보내고 싶다는 마음에 서점을 정리하기로 결정합니다. 결국 북코트는 36년의 역사를 뒤로 하고 2016년 문을 닫았습니다.

북스 아 매직(Books are Magic)은 이곳에서 싹텄습니다. 북코트가 끝을 모르고 흥하던 시절, 이곳에서 일하던 엠마(Emma)라는 한 젊은 여성 작가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이곳에서 파트타이머로 일하며 글을 쓰고, 자신의 소설을 팔고 출간 기념회를 열었습니다. 그러다 북코트가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듣고 자신이 직접 이 서점을 사서 운영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그러나 이는 무산되었고, 대신 엠마는 몇 개월 후 근처에 서점을 열었습니다. 바로 북스 아 매직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2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저자가 직접 서점을 방문해 느낀 점을 자세히 기록하여 마치 뉴욕 독립 서점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했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 류**

    늦었지만 편하게 완독했습니다.
    정성이 가득한 컨텐츠였고, 그만큼 잘 읽었습니다.
    분량이 적더라도 좀 더 많은 서점을 소개해주셨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뉴욕 독립서점에 대한 총론과 향후 미래에 대한 코멘트가 부족해서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단기간에 이만큼 글과 사진을 정리하고 맥락을 연결하신 건 대단한 노력입니다.
    독자로서 아주 만족하면서 마음에 담고 떠납니다.
    감사합니다.

총 20개의 챕터 157분 분량
목차 닫기

I♥NY 독립서점

  1. 1. 프롤로그: 주어진 시간은 한 달, 뉴욕에서 무엇을 볼 건가요?

  2. 2. 탐험과 발견의 재미 Three Lives & Company

  3. 3. 시끌벅적한 활동가들의 천국 Bluestockings

  4. 4. 다 갖춘 엄친딸 같은 독립서점 McNally Jackson

  5. 5. 좋은 의도로 모인 좋은 사람들 Housing Works Bookstore & Cafe

  6. 6. 전 세계 요리책이 있는 곳 Bonnie Slotnick Cookbooks

  7. 7. 웨스트 빌리지 중심가를 지키는 Bookbook Bookstore

  8. 8. 여행의 모든 것 Idlewild Books

  9. 9. 힙한 갤러리 같은 Powerhouse Arena

  10. 10. 문을 열자마자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Books are Magic

    10.1. 1인자의 부재를 메꾼다는 영리한 전략

    10.2. 내 취향보다는 그들의 취향이 우선

    10.3. 마법처럼 매료시키는 개성 있는 브랜딩

    10.4. 북스 아 매직 공간 둘러보기

    10.5. 직원과의 대화: "지역 커뮤니티를 위한 서점 만들기"

  11. 11. 뛰어난 헌책 큐레이션 Human Relations

  12. 12. 작은 공간의 전략적 쓰임 Molasses Books / Mast Books

  13. 13. 뉴욕의 명물 Strand Bookstore / Rizzoli Bookstore

  14. 14. 특정 독자층만 겨냥한다 Books of Wonder / Drama Bookshop

  15. 15. 뚜렷한 개성 192 Books / Spoonbill & Sugartown Books / Book Thug Nation

  16. 16. 오프라인 서점계로 진격 Amazon Books

  17. 17. 변화하는 시대, 고전하는 Barnes & Noble

  18. 18. 뉴욕과 일본 문화의 조화 Kinokuniya

  19. 19. 없는 게 없는 뉴욕 잡화상 Bookoff

  20. 20. 부록: 뉴욕 독립서점의 추천도서 +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