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XSW 초행자를 위한 TIPs

SXSW. South by Southwest.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 줄여서 '사우스바이'. 3년 연속 참가한 디캠프는 '사바사'라고 부른다. 기호 같고 암호 같은 SXSW는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 시에서 해마다 3월에 열리는 음악 축제이자 영화 축제이자 IT 행사의 이름이다.

ⓒ2015 SXSW

SXSW는 2016년 30회를 맞는다. 1987년 음악 축제로 시작한 이 행사는 1994년 영화와 IT 부문을 추가했다. 여전히 음악이 메인 주제로 유지하면서 영화와 IT가 낀 듯하게 유지한다. 한국에서는 디캠프가 2013년 스타트업 대상 부스 지원을 시작하며 IT 업계에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국내 사업과 무관하게 참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콘텐츠진흥원도 스타트업을 데려가는데 가수들의 참가도 지원한다.

 

나는 올해 처음으로 이 행사에 참가한다. 행사를 알게 된 지 5년 만이다. 이곳에서 무엇이 일어나는지 기사로만 접하다 가려니 막막하기 그지없다. 디캠프는 2016년 SXSW에 시어스랩과 아카인텔리전스, 두 팀의 참가비(항공과 숙박)를 지원하는데 참가자 모두가 초행인 걸 고려해, 2월 12일 참가 팁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발표자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회 연속 참석+준비한 류한석 매니저. 우리도 그에게 팁을 구하자.

왜 오스틴이고 왜 텍사스냐고?

동부와 서부의 문화가 융합하는 동네

미국 지도를 펼쳐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오스틴 시를 점찍어 보자. 대충 오스틴 시가 뉴욕시와 샌프란시스코를 꼭지점으로 한 역삼각형의 나머지 꼭지점이 된다. 동부와 서부의 음악이 이곳에서 만나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델 본사와 구글 데이터 센터가 있고 오스틴 시에 있는 텍사스 대학교는 IT 명문학교이다. 이 지리적 조건이 SXSW를 흥하게 만들었다.

ⓒ정보라

부스 설치보다 홍보의 장으로 쓰는 게 낫다

부스를 설치하면 Interactive 기간인 4일 내 꼼짝 못하고 자리를 지켜야 한다. 디캠프가 3년 연속 부스 설치를 지원하다가 경연에 참가하는 팀의 항공과 숙박료를 지원하기로 방향을 바꾼 게 이 때문이다. 모처럼 큰 돈 들여 지원하는데 스타트업이 이름과 제품을 널리 알리려면 자리에 가만히 있는 게 아니라, 경연 참가와 네트워킹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여겼다.

SXsocial을 채워라

SXSW는 참가자마다 프로필 페이지를 만들어 준다. 이 페이지는 배지 수령할 때 필요한 QR코드와 스케쥴 관리를 돕는데 다른 참가자와 네트워킹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참석자의 프로필은 국가, 키워드, 직업별로 검색 가능하므로 내 프로필 페이지를 알차게 채우자. 그래야 나를 만나고 싶어할 사람들에게 걸리지 않겠는가. 가령 VR 업계 사람을 만나고 싶다면, 사전에 'VR'을 키워드로 검색하여 '만나고 싶다'고 의사를 타진하라. 그리고 VR 업계가 나를 발견하도록 내 프로필 페이지도 채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