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캠프의 SXSW 원정대

안녕하세요. 더기어 기자 정보라입니다.

디캠프의 SXSW 원정대에 낑겨서 저도 SXSW에 갑니다.

SXSW는 디캠프가 문을 열면서 지원하기 시작한 행사이자 미국에서 30년이 된 음악 축제입니다. 음악 축제로 시작한 이 행사는 영화와 IT 산업의 트렌드를 피부로 체감할 강연, 대담, 파티를 버무린 장이 되었습니다. 네, 여기까진 제가 들어서 짐작한 바입니다. 눈으로 봐야, 가서 사람들을 만나야 제가 짐작한 게 진짜인지 알겠지요.

 

디캠프 SXSW 원정대는 3월 10일 목요일 출국합니다. 아카인텔리전스와 시어스랩, 디캠프의 진승훈 매니저, 홍보대행사 케첨으로 팀을 꾸렸어요. 아카인텔리전스와 시어스랩은 SXSW의 스타트업 경연 대회인 'SXSW 액셀러레이터'에 출전합니다.

 

'부스를 차려주는 게 아니라, 행사에 초대받는 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디캠프가 올해 방침을 바꾸었는데요. 다행히(!) SXSW 본 행사의 경연에 오른 팀이 나왔어요. 

 

저는 '스타트업 홀로서기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와의 협업 하에 이 두 팀이 컴페티션을 준비하는 사전 과정, 결승 무대, 그리고 다녀와서의 후일담도 기록하여 공개할 예정입니다. (디캠프 및 PUBLY 를 통해서 1차 공개)

아카인텔리전스 '뮤지오'

ⓒ아카인텔리전스

아카인텔리전스는 영어로 대화하는 교육용 로봇을 만들고, 시어스랩은 롤리캠이라는 카메라 앱을 만든 회사입니다. 아카인텔리전스가 만드는 로봇은 아직 세상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인디고고 , 일본의 마쿠아케라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후원 형식으로 사전 판매했지요. 두 곳에서 목표 금액을 달성했는데요. 오는 6월 배송 예정입니다.

아카인텔리전스 소개를 더 하자면

'뮤지오'를 뺄 수가 없지요.

뮤지오가 바로 6월에 배송되는 아카인텔리전스의 제품입니다. 짜리 몽땅한 인형처럼 생겼는데요. 그 안에 영어로 대화하는 인공지능 로봇이 들었습니다.

ⓒ아카인텔리전스

영어로 말하기를 배우는 아이를 타깃으로 하여서 말투가 어린이 프로그램의 진행자 같습니다. 양산되기 전이라서 실물을 제대로 감상하지 못했지만, 외모가 참으로 뛰어납니다. 머리는 몸통과 하나가 되어 큼직하고 팔은 길고 다리가 날렵합니다. 사진으로 보기보다 사랑스럽습니다.

 

뮤지오는 영어밖에 못 합니다. 혼자서 움직일 줄 모르고요. 할 줄 모르는 게 많은데요. 감정 표현하는 능력은 있습니다. 상대방과 대화하며 자기의 감정을 빛깔로 표현합니다. 가슴팍에 난 작은 스크린으로 화나면 빨간 빛을 쏘는 식이지요. 이 기능이 생명체와 대화하는 느낌을 줄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