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9

SXSW 행사에 대한 궁금증

SXSW 행사에 대한 궁금증

'그 행사'에 가기만 하면 되는건지

부산국제영화제에 가서 레드 카펫을 밟으면 누구나 배우가 되는 걸까. 가을, 부산에 가면 영화감독들과 어깨를 부딪히며 걷고?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그런 사람들이 올 뿐 나와 상관이 없다. '그 행사'도 마찬가지다.

 

퍼블리 박소령 대표와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이하 SXSW)를 취재하고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를 하기로 하면서 나눴던 얘기가 있다. "SXSW에서 서비스 소개해서 성공한 사례로 트위터, 포스퀘어만 나온다. 언제 적 서비스냐."

 

한국에 트위터 바람이 인 게 2009년, 2010년인 걸로 기억한다. 2011년과 2012년에는 정말 날렸다. 네이버 미투데이를 흔적도 없이 날렸다. 이 서비스가 존재감을 드러낸 건 2007년 열린 SXSW에서였다. 벌써 8년 전 이야기다. 그때 얘기가 지금도 거론된다.

 

내 정보력의 한계로 트위터와 포스퀘어 사례만 아는 걸 수 있다. 그런데 업데이트 주기가 가장 빠른 위키백과 영문판에도 두 서비스가 나온다. 아아.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