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에서 저자로

 

중국의 살아있는 스타트업 현장을 포착하기 위해 전 세계 사람들이 북경으로 모이는 행사, 바로 테크크런치 베이징입니다. 저는 나흘 동안 30명이 넘는 연사들이 '중국'과 '테크'라는 두 키워드에 대해서 나누는 토론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모든 디테일이 살아있게 말이죠.

요약된 팩트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디테일

이런 목표를 갖게 된 것은 중국 테크, 스타트업에 있어서 우리 모두가 겪는 하나의 난제 때문이었습니다. 바로, 정보 접근성입니다.

VR 관련 대담 ©TechNode

중국 스타트업, 테크 시장에 대한 관심은 커져만 가는데, 이 시장에서 돌아가는 따끈따끈한 이야기를 듣기가 참 어렵습니다. 한국의 매체가 전달하는 중국 테크 소식은 대다수 월스트리트저널이나 뉴욕타임스 등 미국 매체의 중국 관련 기사를 한국어로 번역한 뒤 재편집한 기사입니다. 그러다 보니 디테일이 빠지고 의견은 축소된 무미건조한 글만 남습니다. 컨퍼런스의 화두가 뭔지 알 수는 있지만, 그 안에서 열린 열띤 토론의 속은 들여다보기 어렵습니다.

 

자고로 테크크런치 베이징과 같은 컨퍼런스의 가장 중요한 내용은 무대 뒤에서 나옵니다. 연단에서 오가는 공식적인 이야기보다 직후에 이어지는 기자와의 심층 인터뷰가 진짜 이야기입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테크크런치 차이나(테크노드)의 영문 기자로 활동하던 제게는 모든 연사에 대해 우선 인터뷰를 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졌습니다. 줄곧 퍼블리의 독자였던 저는 그 기회를 살려 저자에 도전했습니다.

 

정보가 아닌 통찰을 원한다

그동안 기자로 일하면서 수없이 많은 인터뷰를 해왔습니다. 그리고 테크크런치 베이징의 연사를 만나는 이틀 동안 그 노하우를 한껏 발휘했다고 자부합니다. 연사들은 그 분야 최고의 전문가이거나 창업가였습니다. 이들이 들려준 이야기는 단순한 정보가 아니라 '통찰(insight)'이었습니다.

중국에 진출한 VR스타트업, 유센스(uSens)의 사업 총괄 얀 올라프 가우더스탯(Jan Olaf Gaudestad) ©김민지

이번 프로젝트의 리포트를 쓰겠다고 마음먹지 않았다면 이렇게 많이, 또 길게 인터뷰를 하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독자들에게 더 깊은 이야기, 어디서도 듣지 못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세션이 끝날 때마다 연사를 붙잡고 인터뷰를 하기 위해 총알처럼 대기실로 직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