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왜 테크크런치 디스럽트인가

왜 테크크런치 디스럽트인가

Go West !

* 일러두기
- '이바닥'은 '이 바닥'으로 띄어 쓰는 것이 맞지만, 저자 김홍익 님이 운영하는 '뤽의 이바닥늬우스'에서 일컫는 e바닥(IT업계)을 지칭하므로, 그 표기를 그대로 살렸습니다. 
- 본 프로젝트에서 자주 등장하는 고유명사들(가령 기업, 행사, 사람 이름 등)은 관용적으로 사용되는 표기를 따르되, 처음 등장하는 외래어의 경우 한글로 독음하여 표기했습니다.- PUBLY


 

스타트업 세계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곳

 

IT/테크업계엔 다양한 컨퍼런스들이 있다. 그 수가 많은 만큼 개성들도 제각기 다르다. 전통적으로 널리 알려진 컨퍼런스라고 하면 매년 1월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월에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를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가을에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도 있다.

 

규모에서나 미디어의 주목도에서나 이들의 존재감은 상당한데, 가전제조업체나 이통사처럼 구시대(?)의 권력들이 여전히 주를 이루며 아무래도 너무 거시적인 내용을 다룬다는 단점이 있다.

 

최근 들어 점점 더 그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IT 공룡들의 자체 컨퍼런스도 있다. 페이스북의 f8, 애플의 WWDC, 구글의 I/O, 마이크로소프트의 Build, 아마존의 re:Invent와 같은 행사다. (그나마 그 규모를 견줄 수 있는 곳은 삼성전자의 SDC 정도랄까) 이 업계에 워낙 강력한 힘을 행사하는 이들이 주최하는 행사라, 어지간한 외부 컨퍼런스보다 더 큰 주목을 받는 곳들이기도 하다.

 

CES나 MWC는 너무 거시적인 내용, 산업 전체의 내용을 다루다 보니 구체성이 떨어지고, WWDC나 f8과 같은 곳은 특정 업체의 내용에 국한되어서 범용성이 떨어진다.

 

그렇다면, 아주 구체적이면서 범용적인 내용을 다루는 곳은 어디 없을까. 그리고 아직 공룡이 되지는 못했지만 그런 꿈을 꾸고 있는, '스타트업'들의 세계를 포괄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그런 곳.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행사장 풍경 © 테크크런치

테크크런치 디스럽트가
딱 그런 곳이 아닐까 한다.

이바닥의 스타트업들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바로 그곳.

 

이바닥 선수들이 모이는 곳, 샌프란시스코

 

테크크런치는 IT/테크 업계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라면 반드시 한번 쯤은 들어봤을 만한 미디어다. 2005년 마이클 애링턴이 1인 미디어로 만들었다가 성공을 거두어 2010년 AOL(America Online, Inc.)에 인수되었고, 작년 5월 미국 제1의 이통사업자 버라이즌 산하로 들어갔다.

 

실제 그 자신도 미디어 스타트업이었던 까닭에, 테크크런치는 이바닥 업계의 현안에 대해 빠르고 깊이 있는 분석을 내놓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