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브랜딩: 익숙함에서 발견하는 새로움

Editor's Comment

- 명확한 개성으로 만든 다름의 브랜드, 프릳츠(1)에서 이어집니다.
- 챕터 이미지 ⓒ프릳츠

외부 브랜딩은 그야말로 겉으로 보이는 모습입니다. 회사 이름이나 로고일 수도 있고, SNS에 노출되는 그래픽 이미지나 건물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 그리고 구성원들의 복장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프릳츠는 어떻게 외부 브랜딩을 했을까요?

 

혹시 프릳츠의 로고를 보고 이미지 배치나 폰트가 불편하게 느껴지시나요? (웃음) 자세히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어딘가 조금 불편한 느낌인가요?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왜 프릳츠인지, 왜 물개인지 참 설명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럼에도 프릳츠의 외부 브랜딩을 한 가지로 정리한다면 '코리안 빈티지(Korean Vintage)'입니다.

프릳츠 디자인의 핵심, 코리안 빈티지 ⓒ프릳츠

모든 면에서 한국적인 것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제겐 한국적인 것들이 굉장히 근사하고 멋있게 느껴졌거든요. 첫 번째 카페 역시 한국적인 공간에서 시작하고 싶었습니다.

 

처음 도화동에 매장을 연다고 했을 때 모두 반대했습니다. 일방통행로 구석에 있는 카페를 누가 찾아가겠냐고 모두 말렸죠. 하지만 위치는 저희에게 큰 도전이 아니었어요. 말씀드린 대로 한 번만 찾아오신다면 프릳츠의 코어 콘텐츠로 설득할 자신이 있었으니까요.

 

저희에게 훨씬 중요한 부분은 부동산적 안전성이었습니다. 장소를 자주 옮기면 추구하는 커피의 퀄리티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없었어요. 그래서 장기간 계약을 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게 중요했는데, 다행히 도화점 건물은 10년 계약이 가능한 공간이었습니다. 도화점을 비롯한 원서점과 양재점의 외관에서도 한국적인 특징을 느낄 수 있습니다.

1호 도화점 ⓒ프릳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