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에필로그: 음악이라는 본질은 훨씬 중요하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1

에필로그: 음악이라는 본질은 훨씬 중요하다

저자 배수정, 박준우 편집 이승아
에필로그: 음악이라는 본질은 훨씬 중요하다

문화 현상과 사건 이전에 작품이 있다

박준우 케이팝은 음악 산업이자 하나의 작품으로, 또는 문화 현상 혹은 하나의 사건처럼 여겨지기도 합니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세계적인 유행을 끌자 성공 요인을 분석하는 이들도 많아졌습니다. 대개 음악 밖에서 그 현상의 원인을 찾으려고 노력했습니다. 곡의 성공에는 '신드롬'이라는 단어가 붙었고, 한 마디씩 코멘트를 붙이는 학자들도 많았습니다.

 

최근 BTS의 성공 역시 마찬가지죠. 이제는 철학적 해석까지 붙고, 해석을 두고 논란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사회현상 차원에서는 물론 학술적으로도 다양한 접근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만든 것은
현상 이상으로,
하나의 작품입니다

싸이의 '강남스타일'도, BTS의 <LOVE YOURSELF: HER>라는 앨범도 그들이 선보인 음악적예술적 결과물이며 처음부터 끝까지 다양한 형식으로 구성돼 있다는 점에서 하나의 총체 예술과도 흡사합니다.

 

* BTS <LOVE YOURSELF: HER> 앨범 타이틀곡 'DNA' 뮤직비디오 ©BigHit Entertainment

 

아마 제가 철학자였다면 해석의 여지가 다분한 언어로 그들을 추켜세우기보다는 바그너를 둘러싼 개념을 끌어와 좀 더 몰입하여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해석하는 작업을 했을 것입니다.

 

저는 음악이라는 본질이 없다면 이런 현상도 생겨나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작품을 둘러싼 다양한 접근 방식과 해석 중 다수는 모두 음악 밖에서 일어나는 것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음악 없이 현상만 존재할 수 있을까요? 그것이야말로 음악이 아닌 단순한 하나의 해프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음악이라는 본질은 바이럴이든 신드롬이든, 뭔가가 생겨나기 위한 가장 기본이 되는 존재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