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새로운 소비세대의 특징

해외의 공간을 살펴보기 전 먼저 중국 내 중요한 소비 세력으로 자리 잡은 '바링허우(1980년대생)', '주링허우(1990년대생)'에 대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 바링허우는 중국에서 덩샤오핑이 1가구 1자녀 정책을 실시한 후인 1980년대에 태어난 세대를 가리키며, 주링허우는 중국이 개혁, 개방으로 경제적 부를 이룬 1990년 이후 태어난 세대를 말한다. / 관련 기사: [삼성경제연구소] 어른 된 '소황제' 알아야 중국인 지갑 열 수 있다 (신동아, 2013.8.20)

 

중국은 한 때 인구를 제한하기 위해 제도적으로 '1가족 1자녀' 정책을 시행했습니다. (2016년 이후 '1가족 2자녀' 정책으로 변경). 즉 바링허우와 주링허우는 대부분 외동으로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로 구성된 가족들의 관심 속에서 유복하게 자랐다는 의미입니다. 그들은 전 세계를 여행하고 럭셔리 브랜드 제품을 구매하는 등 기존 세대와 달리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한편으로 바링허우와 주링허우는 밤낮없이 일해 온 가족들을 어릴 때부터 지켜보며 자랐습니다. 그들은 부모세대처럼 밤낮없이 힘들게 일하고 싶지 않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가치 있게 시간을 보낼 수 있을지 고민하며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습니다. 그렇게 자라온 새로운 세대는 명품을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느냐보다는 건강하게 몸을 가꾸는 소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세대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삶 속에서 소확행을 실현하고자 합니다.*

* 관련 글: 챕터 5 중 '소비자의 예술욕까지 채워주는 공간, 조이시티'

 

둘째, 환경을 생각하는 자연주의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합니다. 에너지 절약을 통해 일상에서부터 대기오염과 생태 악화를 줄이는 저탄소 생활을 지향합니다. 건강한 식재료와 식단을 즐길 수 있는 '유기농 브런치 문화', 요가, 러닝 등 건강을 위한 운동을 스타일리시하게 즐기려고 합니다.

 

셋째, 건강한 문화를 공유하는 것을 즐깁니다. 형제자매 없이 외동으로 자란 이들은 모바일을 통해 타인과 소통하는 일에 익숙합니다. 웨이보weibo 등 SNS를 통해 밥 먹는 모습, 기타 치는 모습 등 일상과 취미를 가감 없이 드러내고 공유하며 자연스럽게 피드백을 주고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