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소규모 리테일, 문화 인프라로 뭉쳐야 산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6

소규모 리테일, 문화 인프라로 뭉쳐야 산다

저자 정창윤 편집 정지혜
소규모 리테일, 문화 인프라로 뭉쳐야 산다

문화 플랫폼으로 뭉쳐야 산다

지금도 전 세계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리테일들이 끊임없이 생겼다 사라지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새로운 세대에 의해 발굴되고, 이후로도 잘 유지되는 곳들이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소비자의 방문을 한두 번 정도밖에 끌어내지 못하거나, 알려지지 않은 곳들이 훨씬 많습니다. 소규모 리테일은 더더욱 그렇습니다.
소규모 리테일은
어떻게 해야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라는 표현처럼 그저 뭉치면 되는 것일까요? 그저 소규모 리테일 모아놓은 상태라면 소비자들은 '종합쇼핑몰'과 비교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연히 규모나 수량 면에서 우위를 가진 '종합쇼핑몰'들에게 밀리기 쉽겠죠. 또한 기존 중심상권에 위치한 시설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공간 구성일수록 소비자 입장에서는 굳이 방문할 이유도 없을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소규모 리테일은 어떤 전략을 가져야 할까요?

 

앞으로는 '문화 인프라'의 중요성이 커질 것입니다. 문화 인프라는 도시, 그중에서도 중심상권 위주로 편중됐지만 최근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젊은 세대를 통해 상권의 범위가 조금씩 확대되기 시작했습니다. 새로운 상권들이 생겨났고, 지방도 조금씩 활성화되는 모습이 보입니다. 지방의 경우 서울처럼 큰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지역 재생'이라는 명목 아래 지자체들이 상권을 부흥시키고,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큰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이제 다른 지역으로 눈을 돌릴 때가 됐습니다. 많은 소규모 리테일이 개발이 덜 진행되어 수요가 적을 것으로 예상하는 지역으로 진출하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러나 만일 지방에 진출한 리테일이 그 지역 소비자들이 원하는 공간, 러브마크 공간, 지역을 대표하는 공간이 된다면 이야기는 달라지겠죠. 그 리테일을 중심으로 상권과 인프라의 활성화가 일어나게 될테니까요.

 

물론 브랜드 하나, 리테일 하나가 들어가서 상권을 변화시키거나 활성화한다는 건 어려운일입니다. 그래서 여러 브랜드나 리테일이 함께 진출해야 합니다. 마치 패션 분야에서 럭셔리 브랜드, 스트릿SPA 브랜드, 다른 카테고리 브랜드가 서로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내어 새로운 소비를 이끌어내는 움직임과도 유사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15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공간의 겉모습만 보여주지 않고, 공간을 찾는 사람의 심리와 행동 변화에 초점을 맞춰서 이야기해 주셔서 인상 깊었어요~ ^^ 작가님의 마지막 멘트처럼, 직접 뵙고 들으면 더 생생할 것 같아요 ㅎㅎ

  • 박**

    재밌게 잘 읽었어요. 사례로 소개된 공간들에 꼭 가보고 싶어요. 우리나라에도 향후에는 이러한 컨셉있는 공간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