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Daily Memo 3: 3/13 일요일

Daily Memo 3: 3/13 일요일

힘들다

빠르고 경쟁적이고 냉정한 SXSW 인터랙티브 문화에 대해 정보라 기자가 풀어놓는 세번째 메모입니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 대국을 치르면서 '힘들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하던데요. 저는 SXSW에 와서 '힘들다'는 말을 입에 달고 있습니다.

 

실상 일정은 그리 빡빡하지 않습니다. 오전 8~9시 사이에 숙소를 나와서 SXSW 행사의 본부 격인 오스틴 컨벤션 센터에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아침에 세션 하나, 오후에 세션 하나 또는 둘. 중간에는 쉬거나 건물로 이동하고 눈길을 끄는 곳에 기웃거리기. 민망할 정도입니다. 그런데도 점심은 거르고 오후 2~3시가 되면 집중력이 흐려집니다.

 

박소령 대표와 전 유독 이 행사가 사람을 몰아세우는 분위기가 있어서라는 가설을 세웠습니다.

 

이곳에서 전 'SXSW에 와서 핫한 기업을 찾아야 한다', '내가 듣는 게 인기 있는 것이어야 할텐데' 이런 생각을 합니다. 그렇지만 알 수 없죠. 예를 들면, 오늘 오전 11시에는 8개 건물에서 동시에 43개 세션이 열리는 걸요. 이중에서 가고 싶은 건 추리고 추려서 10개가 될 겁니다.

 

하지만 제가 갈 수 있는 건 1개 뿐입니다.

 

[셋째날 아침 보라쇼 방송 - 11분]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