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1

시대와 교차하는 사회적 가치: 내적 요소(3)

시대와 교차하는 사회적 가치: 내적 요소(3)

예술은 사회적 가치를 통해 시대를 보여준다

모든 사회는 그 나라의 문화 수준에 맞는 사회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이것은 하나의 사회가 요구하는 품을 갖춰야 하는 조건이 각기 다르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2018년 현재 세계는 각기 다른 가치관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고, 자국의 이익을 위해 소리없이, 그러나 치열하게 문화전쟁에 임하고 있는 중이다.

블랙아웃 시대에 접어들면서 모든 것의 경계가 무너진지 오래되었다. 미술과 큐레이팅의 경계, 패션과 순수미술의 경계, 엄격히 구분되었던 여러 장르 간의 경계 허물기 등, 사회는 혼합과 혼란을 반복하며 그 속에서 본질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있다.

 

그리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혼돈 속에 '야만의 시대'가 도래했다. 사람들은 폭력과 성에 무자비로 노출되고 예술가들은 이를 눈살이 찌푸려질만큼 솔직하고 거침없이 표현한다. 이번 장에서는 알렉산더 맥퀸이 보여준 '야만의 미'가 어떻게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사회를 들여다 보는 창이 될 수 있는지, 그리고 당시의 미술은 어떤 모습으로 돌출되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8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펀딩이 될때까지 기다렸다가 읽게 되었는데, 기대한 시간이 아깝지 않고 좋았어요. 특히 미술시장을 형성하는 요인들을 깔끔하게 분석해서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제안하는 부분이 좋았던 것 같아요. 오늘 미술관 갔는데, 예전에는 그냥 작품 감상만 했었는데 이번에는 컬렉터들이 어떤 관점으로 구매를 했을까 하는 생각으로 작품을 보기 시작한 점이 달라졌어요.

  • 송***

    단순한 궁금증에 대한 심도깊은 답변이어서 유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