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9

자본으로 환원될 수 없는 감정적 가치: 내적 요소(1)

자본으로 환원될 수 없는 감정적 가치: 내적 요소(1)

작품에 스며있는 가치가 미술품 가격에 미치는 영향

2014년 11월 16일 한겨레 신문 국제면에는 한국 중년 남성 한 명이 두 손을 들어 기뻐하는 사진이 실렸다.* 사건은 신문 기사로부터 열흘 전 프랑스 파리 인근의 퐁텐블로 오세나 경매소에서 벌어졌다. 경매에 출품된 나폴레옹의 '이각모자'를 한국인이 낙찰받은 것이다.

* 관련 기사: 하림 회장, 나폴레옹 모자 사들인 이유가 '닭 벼슬' 때문? (한겨레, 2014.11.16)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에게 낙찰된 나폴레옹의 '이각모자' ⓒAFP 연합기사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Napoléon Bonaparte, 1769~1821)의 상징과도 같았던 이각 모자가 188만 4,000유로(약 26억 원)에 한국인에게 낙찰됐다고 밝혔다. 낙찰의 주인공은 식품업체 하림그룹의 김홍국 회장으로, 경매소에서 두 손을 들어 기뻐하는 주인공은 하림그룹의 간부인 이태균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40만 유로였던 추정가는 4배 이상 비싸게 팔려 모자 경매로는 사상 최고가이다.

 

이 모자는 나폴레옹과 먼 친척관계인 모나코 왕실이 소장해오던 것으로 셔츠, 메달, 열쇠, 깃발 등 수백 개의 나폴레옹 기념품과 함께 경매에 나왔다. 11살 때부터 축산 사업에 뛰어들었던 김홍국 회장은 소년 시절부터 나폴레옹에 끌렸다고 여러 인터뷰에서 밝혔다.* 도전 정신, 긍정적인 사고 등 나폴레옹의 특징이 자신의 지향점과 맞닿아 있었기 때문이다.

* 관련 기사: 나폴레옹 모자 산 사람은 하림 김홍국 회장! (허핑턴포스트코리아, 2014.11.17)

 

김 회장은 주변에 "어린시절부터 나폴레옹의 긍정적인 사고에 감명 받았으며 단순히 모자만이 아닌 모자에 담긴 '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는 도전 정신을 산 것", "젊은 세대와 기업인 등이 바이콘을 보고 기상과 영감을 얻을 수 있도록 공개 전시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모자는 현재 나폴레옹의 초상화, 덴마크 국왕으로부터 받은 훈장, 원정 시 사용하던 은잔 등과 함께 경기도 판교 나폴레옹 갤러리에서 전시중이다. 좋은 의도를 가지고 경매에 참여했지만 막상 이각모자 낙찰 때 김회장에게 쏟아지던 '기행', '돈 낭비' 등의 논란을 피할 수는 없었다. 프랑스인도 아닌 한국사람에게 왜 나폴레옹의 모자가 필요한가라는 의문에 대한 김 회장의 답변은 설득력이 약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6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펀딩이 될때까지 기다렸다가 읽게 되었는데, 기대한 시간이 아깝지 않고 좋았어요. 특히 미술시장을 형성하는 요인들을 깔끔하게 분석해서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제안하는 부분이 좋았던 것 같아요. 오늘 미술관 갔는데, 예전에는 그냥 작품 감상만 했었는데 이번에는 컬렉터들이 어떤 관점으로 구매를 했을까 하는 생각으로 작품을 보기 시작한 점이 달라졌어요.

  • 송***

    단순한 궁금증에 대한 심도깊은 답변이어서 유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