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7

<사소한 디테일3> 공공장소에서 발견한 것

<사소한 디테일3> 공공장소에서 발견한 것

표준에서 벗어나 고객을 향하여

도쿄의 길가에서 공중전화 부스를 발견했습니다. 일본도 다른 나라와 같이 휴대폰 보급률이 높아짐에 따라 공중전화 부스가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중요한 사회적 인프라로 취급받고 있습니다.

 

공중전화 부스를 무심코 지나가다가 익숙지 않은 모습이 눈에 띄어 다시 돌아보았는데요. 이어서 공중전화 부스 안에 설치된 간이 의자를 발견했습니다.

공중전화 부스 안에 설치된 의자 ©생각노트전화를 하다 보면 의도치 않게 통화가 길어질 때가 있습니다. 일반적인 공중전화 부스에서는 계속 선 채로 전화를 받아야 하고, 지금까지 그게 당연해 보였습니다.

그 모습을 표준으로 생각하다 보니
공중전화 부스 안에 앉아서
전화하는 모습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이 작은 의자가 통화 중 다리가 아프면 앉을 수 있고, 반려동물이 있으면 잠시 목줄을 묶어둘 수 있는 용도로도 활용될 수 있다니. 또 한 번 일본의 디테일이 가진 힘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앉는 공간'을 거리에 잘 활용한 예는 오모테산도에서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에는 별도의 벤치가 없습니다. 대신 사람들은 화단 옆에 있는 설치물에 앉아서 휴식을 취했는데요. 이 설치물은 화단의 난간 역할을 하는 동시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의자 역할도 했습니다.

오모테산도 거리에 있는 설치물 ©생각노트

이 설치물은 자전거를 묶어둔 채 볼일을 보러 가는 사람에게도 유용합니다. 봉과 봉 사이에 가로 형태의 봉을 별도로 설치해서 자물쇠로 묶어둔 자전거를 가져갈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관리와 청소도 비교적 쉬운 구조였는데요. 일반적인 벤치는 앉는 면적이 넓고 그 밑으로 쓰레기가 모이면서 청소가 필요한 영역이 늘어납니다. 하지만 이 설치물은 걸레로 봉을 한 번 닦아주면 청소가 끝나죠. 하나의 설치물을 여러 목적에 맞게 활용하면서도 도시의 미관을 해치지 않는 방법입니다.

 

또 다른 공공장소인 화장실에서도 디테일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손을 씻은 후 손을 말리려고 핸드 드라이어로 돌아서는 순간, 아이용 세면대를 발견했습니다.

공중 화장실에 있는 아이용 세면대 ©생각노트아이 키에 맞게 디자인된 세면대를 설치해 아이들이 쉽게 손을 씻을 수 있도록 한 건데요. 수도꼭지뿐만 아니라 같이 이용하는 물비누까지 구성 전체를 '어린아이용' 사이즈로 만들었습니다. 단순히 높이가 낮은 세면대는 많이 봤지만, 비누까지 포함한 모든 기능이 갖춰진 초미니 세면대를 본 건 처음이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8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모든 사례들이 글로 생생하게 전달되어 좋았습니다. 저도 새로운 장소에 갈때 나에게 감동을 주는 디테일한 것들을 발견하는 취미를 갖아야 겠다고 다짐해 보았어요^^ 리포트는 한번에 주욱 읽어나가기엔 힘들고 아까운 마음도 들어, 하루에 아티클 하나씩 꼭꼭씹어 읽었더니 더 좋았던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생각노트 블로그를 통해 더 끈끈한 인연으로 이어나가고 싶어요. (돈 아깝지 않게) 많이 배웠습니다 ^^

  • 김**

    현재 광화문에 위치한 호텔에서 컨시어지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작가님처럼 일본 여행을 즐기고, 고객을 위한 한 끗 차이를 고민하는 업에 종사하기에 이 글을 그 누구보다도 기다렸습니다. 작가님의 섬세한 문체가 좋았고, 무엇보다도 제가 고민하고 있는 부분을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 진지하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에 마음이 찡했습니다.

    국내에는 아직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한 컨셉인 '컨시어지'를 최초로 시도하는 자리에 있다 보니 안 그래도 요즘 고민이 많았습니다. 더군다나 제가 근무하는 호텔을 방문하시는 손님들은 항상 다른 그 무언가, 그 한 끗 차이를 보고 듣는 것을 원합니다. 서울의 한 끗 차이에 대해 매번 고민하고, 고민 끝에 생기는 아이디어도 있지만 환경의 제약, 무엇보다도 컨시어지라는 의미가 국내에 제대로 자리잡지 못한 탓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런 저런 고민과 어려움 속에서 만난 작가님의 글은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 드리며, 저를 비롯한 저희 팀에게 힘이 될 글을 만난 것 같습니다.

    소중한 글, 감사합니다!

총 19개의 챕터 18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