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1

지역과 호흡하는 d47

지역과 호흡하는 d47

오래 간직하고 싶은 지역 가이드북

8/에서 친숙하게 만날 수 있는 로고인 d47은 나가오카 겐메이가 설립한 디자인 셀렉숍 디앤디파트먼트(D&DEPARTMENT)의 브랜드입니다. d는 design을 의미하고 47은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을 의미합니다. 즉, 일본 47개 현에 있는 디자인 상품을 선택하여 고객에게 보여주는 곳입니다.

* 일본의 행정단위

 

d47에는 다양한 하위 브랜드가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가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d47 design travel store입니다. d47 design travel은 디앤디파트먼트에서 발간하는 지역 가이드북입니다. 도쿄 편을 시작으로 1년에 3권 정도 발매되고 있는데, 시시각각 바뀌는 지역성을 반영하기에는 꽤 느린 속도입니다.

d design travel 안내문. 각 현에서 지속 가능한 디자인 명소를 찾는다. ©생각노트

하지만 d47 design travel은
기존 가이드북과 분명 달랐기 때문에
고객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그 이유는, 우선 가이드북 내용에 대한 엄격함입니다. 취재할 현이 정해지면 편집부는 2개월에서 3개월 정도 현지에서 직접 지내면서 해당 지역의 '지역다움'을 경험합니다. 보통 가이드북 제작 과정에서 편집부가 직접 해당 지역에 몇 달간 거주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d design travel은 장기적인 경험을 통해 해당 장소가 지역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지, 지역다움을 잘 드러내는지 등을 살펴봅니다.

 

여기서 최종 합격점을 받았다고 할지라도 마지막 관문이 남아있습니다. d design travel은 총 6개의 카테고리를 다루고 있고, 카테고리별로 4곳의 장소만 소개하고 있습니다. 즉, 소개하는 곳의 숫자를 제한하면서 2차 필터링 과정을 거치고, 결국 진짜 남아야 할 곳만 남게 됩니다.

 

이 과정을 알게 되면서 '매해 개정판을 내면서 최신 여행 정보를 담는 현재의 가이드북 시장이 과연 가이드북이 갖는 본질을 잘 반영하는 것일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역을 진정으로 대표하는 곳은 수십 년 동안 변하지 않은 채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변화의 물결에서 한 발 비켜나 있죠. 사실 지역을 대표하는 곳들을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촉박한 일정일 겁니다. 최신 정보를 챙기느라 지역을 대표하는 곳을 놓치는 건 아닐까 싶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2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기대 이상입니다. 도쿄에 달 려가고 싶어집니다. 진정성 있는 디테일, 비지니스는 상대방 즉 고객에 대한 배려에서 나온다는 당위를 새삼 깨닫 습니다.

  • 함**

    몇몇 주제는(츠타야, 이토야등) 이미 잘 알려진 내용이라 초반에는 식상함이 느껴져서 실망하였으나
    작가께서 결국은 더 많은 소재를 발굴하려는 노력을 기울인 결과 (저에게) 새로운 내용이 많아서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리고 사소한 디테일을 따로 꼭지를 잡아 써주신 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누구나 볼수있는 것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여 생각하여 풀어내는 생각노트 저자님의 발견과 인사이트가 느껴졌습니다.

총 19개의 챕터 18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