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모테산도를 가다

오모테산도는 시부야와 더불어 도쿄의 대표적인 번화가로 꼽히는 곳입니다. 서울과 비교해보자면 명동과 홍대를 합쳐놓은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메인 스트리트에는 해외 유명 브랜드들이 있어서 럭셔리한 쇼핑 타운 느낌이 나기도 하지만, 골목 안으로 조금만 들어가도 로컬 브랜드와 개성 넘치는 가게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자유롭게 버스킹 공연이 펼쳐지며 각종 개인 편집숍도 굳건히 자리를 잡은 곳이기도 합니다.

 

저는 번화가를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유명 브랜드들이 특색 없이 단순 나열되어 있다는 생각이 몇 차례의 경험을 통해 강렬하게 남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모테산도를 보면서 전혀 다른 두 문화가 어떻게 한 지역 안에 공존할 수 있는지, 어떻게 오모테산도만의 분위기와 모습이 만들어졌는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오모테산도의 유명 브랜드 매장보다는 특별한 아이디어를 선보이는 곳을 주로 방문했고, 그곳에서 얻은 작은 디테일 포인트를 나누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