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사소한 디테일1> 아침에 발견한 것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사소한 디테일1> 아침에 발견한 것

저자 생각노트 편집 박혜강
<사소한 디테일1> 아침에 발견한 것

기차 건널목 신호등의 소소한 알림

저는 여행지에 도착하면 숙소가 있는 동네의 분위기를 최대한 이해하며 현지인처럼 살아보려고 합니다. 일명 '나만의 동네 갖기'라고나 할까요. 만약 이곳에 거주한다면, 나와 잘 맞을 수 있을지 현실적인 관점에서 체험해보는 거죠.

 

도쿄 여행 첫날,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짐을 풀고 바로 도쿄 시내로 향했습니다. 이후 밤늦게 돌아온 까닭에 숙소 주변을 제대로 둘러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둘째 날 아침, 동네를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숙소를 잡았던 시나가와는 번화가와는 다소 거리가 떨어져 있는 지역이었습니다. 사람이 많지 않아 크게 붐비지 않고 주민 모두 자기 일에 집중하는, 그런 여유로움이 있는 곳이었죠.

 

이 동네의 가장 큰 특징은 기찻길이었습니다. 기찻길이 동네 곳곳을 가로질러서 어디서든 기차 소리가 익숙하게 들렸습니다. 시끄럽지는 않을까 걱정되었지만, 이미 동네 주민들에게는 그조차도 일상이 된 것 같았습니다.

 

기차가 도로 중앙을 가로지르다 보니 건널목도 정말 많았습니다. 건널목을 지난 뒤 한 블록을 가면 또 건널목이 나올 정도였으니까요. 그야말로 '건널목의 동네'였습니다. 차단봉이 내려오면 지나가는 기차를 구경하며 즐거웠던 마음도 어느새 사라지고 멍하게 기다리던 찰나, 제 눈에 띈 것이 있었습니다.

기차가 어느 방향에서 올지 알려주는
건널목 신호등이었습니다

건널목 신호등 ©생각노트제 경험상 기차 건널목에 서 있는 경우 고개를 좌우로 저어가며 살폈던 적이 많았습니다. 어느 쪽 방향에서 기차가 오는 걸까, 하면서 말이죠.

 

그러나 방향이 다른 2개 선로가 앞에 있다고 가정했을 때, 기차가 올 때 더 조심해야 하는 쪽이 있습니다. 내 앞에 있는 선로(내가 타야 하는 방향)로 기차가 들어온다면, 그 뒤의 선로(반대 방향)로 기차가 오는 경우보다 더 조심해야겠죠. 기차 소음에 대비해야 하기도 하고, 혹시 모를 일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거리를 더 띄워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신 뒤 선로(반대 방향)로 기차가 온다는 표시를 보면, 내 앞으로는 바로 기차가 지나가지는 않겠다고 생각하며 긴장감을 조금 풀 수도 있습니다. 작은 신호에 불과하지만 건널목에서 대기하는 시민들을 배려한다는 사실을 느낄 수 있는 포인트였습니다. 만약의 사고에 직면했을 때도 상황 파악을 위해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인프라가 아닐까 싶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27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민**

    가보지 못한 곳들을 생생하게 전달해주신 점.
    '디테일'이라는 관점으로 일본의 장점들을 장소마다의 특징으로 풀어주신 점.
    읽다가도 공유하고싶은 충동에 지인들과 페이지 공유할만큼 이 글이야말로 디테일했음.

  • 황**

    근래 읽었던 컨텐츠들 중에 가장 저랑 잘 맞는 컨텐츠였던 거 같아서 좋았습니다.

    직접 보신 사례들을 통해서 메시지가 쉽게 전달이 되었고, 무엇보다도 퍼블리의 컨텐츠들을 통해서 항상 새로운 영감과 인사이트를 얻어가고자 하는 저에게 신선한 자극이 되었습니다.

    전달하고자 하셨던 여러 가지 메시지들을 잘 활용해서 저도 좋은 컨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마케터가 될 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총 19개의 챕터 18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