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고객의 마음을 흔드는 문구 백화점, Itoya 1

고객의 마음을 흔드는 문구 백화점, Itoya 1

왜 많은 브랜드가 문구류에 주목할까?

도쿄에서도 특히 번화가로 불리는 곳 중 하나인 마루노우치와 긴자를 다녀온 사람이라면 이곳을 꼭 둘러보고 나온다고 합니다. 바로 이토야(Itoya)라는 문구점입니다. 문구점이라는 단어 때문에 주변에서 찾기 쉬운 동네 문구점을 떠올릴 수도 있지만, 이토야는 동네 문구점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큰 대형 문구점입니다.

 

1904년 개업한 이토야는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일본 문구류 시장을 선도하는 문방구 판매 전문점*입니다. 도쿄에서는 마루노우치점을 포함하여 총 7개 매장을, 요코하마에서는 2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대 사회가 점차 디지털 시대로 변해가는 와중에도 이토야는 아날로그 문구의 가능성을 보여주며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많은 문구 업체가 위기를 겪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양상이기도 합니다.

* 관련 기사: [日本 '100년 기업'을 가다] <13>문방구 업체 '이토야' (동아일보, 2008.1.25)

이토야 긴자점 ©생각노트그러다가 문득, 왜 일본의 많은 브랜드가 문구류에 주목하고 있는지 궁금해졌습니다. 이번에 방문했던 이토야를 포함해 무인양품도 문구류 카테고리 확장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또한 일본의 대표 서점인 츠타야(TSUTAYA)는 2011년부터 문구⋅잡화류를 취급하기 시작하여 2017년 9월 말 기준으로 문구⋅잡화류를 다루는 점포가 300개를 돌파했으며 2019년 3월까지 500개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이쯤 되면 분명 문구류에 주목할 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문구의 최대 장점은 정서적 경험을 줄 수 있는 비교적 저렴하고 간편한 재화라는 것입니다. 아날로그를 대표하는 카테고리인 문구는 디지털이 전달할 수 없는 정서적인 경험을 줄 수 있습니다.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브랜드에 대한 호감과 정서적 경험은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선호하는 브랜드를 떠올려보면 이성적인 부분보다도 감성적이거나 정서적인 부분이 이유를 차지하는 경우가 훨씬 많은 것도 같은 맥락이죠.

결국, 마음이 흔들려야
호감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29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여**

    퍼블리에서 영감받으려고 여러가지 많이 읽었지만 작가님 글이 머리가 띵할정도로 좋은 영감 받아 갑니다. 170분이아니라 중간중간 생각하게 만들어서 400분은 걸린거같네요 .. 감사합니다~

  • 이**

    모든 사례들이 글로 생생하게 전달되어 좋았습니다. 저도 새로운 장소에 갈때 나에게 감동을 주는 디테일한 것들을 발견하는 취미를 갖아야 겠다고 다짐해 보았어요^^ 리포트는 한번에 주욱 읽어나가기엔 힘들고 아까운 마음도 들어, 하루에 아티클 하나씩 꼭꼭씹어 읽었더니 더 좋았던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생각노트 블로그를 통해 더 끈끈한 인연으로 이어나가고 싶어요. (돈 아깝지 않게) 많이 배웠습니다 ^^

총 19개의 챕터 18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