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3

에필로그: 미술과 함께 걸어가기

에필로그: 미술과 함께 걸어가기

감사의 말

가능할까?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이런 질문들을 스스로 던지며 궁금해했던 '미술품 가격에는 이유가 있다'가 펀딩 목표액을 넘어섰다. 멀게만 느껴졌던 최종 원고 마감일은 결국 다가왔고, 더 알차고 재미있게 쓰고자 했던 의욕과 달리 글은 점점 위축되어 갔다.

 

그러나 최선을 다해 프로젝트를 이끌어준 PUBLY의 박소리 PM, 부족한 글을 꼼꼼하게 다듬고 살펴봐준 조형빈 에디터, 손현 에디터 덕분에 리포트가 나올 수 있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무엇보다도 리포트가 나올 수 있도록, 그리고 나오기까지 기다려주신 독자분들께 죄송함과 감사함을 함께 전하고 싶다.

 

리포트가 발간되었고, 오프라인 행사도 마무리되었다. 그 가운데 다시 한번 깨달은 것은 '역시,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사람과 사람이 함께할 때 생기는 온기가 힘이 되고 하나의 가치가 된다. 여기서 크기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아는 사람만 아는 '과정의 가치'는 또 다른 것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된다.

 

평소 강의를 진행할 때 수강생에게 가장 많이 받는 두 가지 질문이 있다. 첫 번째는 "미술사적 가치가 무엇인가?"이고, 나머지 하나는 "그렇다면 미술품 가격은 누가 올리는가?"라는 질문이다. 나는 이렇게 답하곤 한다.

미술사적 가치는 확장의 가치입니다. 캔버스에 들어가는 주제, 작가의 관점, 이를 받아들이는 관객의 미의식, 결국 이 모든 것이 끝에 가서는 인권의 확장을 이룹니다.

 

가격이요? 가격은 사람들에 의해, 바로 지금 우리가 올리고 있는 것이죠. 작품 혼자서는 가치를 담아내고 가격을 매길 수 없습니다. 작품에는 시대성이 요구되는데, 이때 그 작품 안에는 작가 고유의 독특한 조형언어와 철학이 담겨야 합니다. 또 이를 알아봐 주는 컬렉터의 존재가 작품과 작가만큼이나 중요하죠.

현실을 떠난 작품은 존재할 수 없고,
작품이 현실에서 멀어지는 순간
껍데기로 전락한다

이런 예술의 밑바탕에는 사람이 있다. 내가 경험한 PUBLY와의 프로젝트, 독자와 나누었던 공감의 시간도 같은 맥락에 있다. 이제 독자가 되어 PUBLY의 콘텐츠들을 읽으며 드는 생각은, 결국 우리 모두 좀 더 나은 자신을 발견하기 위해 각기 다른 방식으로 치열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0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펀딩이 될때까지 기다렸다가 읽게 되었는데, 기대한 시간이 아깝지 않고 좋았어요. 특히 미술시장을 형성하는 요인들을 깔끔하게 분석해서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제안하는 부분이 좋았던 것 같아요. 오늘 미술관 갔는데, 예전에는 그냥 작품 감상만 했었는데 이번에는 컬렉터들이 어떤 관점으로 구매를 했을까 하는 생각으로 작품을 보기 시작한 점이 달라졌어요.

  • 송***

    단순한 궁금증에 대한 심도깊은 답변이어서 유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