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시대에, 함께가 된다는 것 '진의 세계'

'처음에는 혼자이지만 만들기 시작하면 함께가 됩니다', 진을 만드는 남자 가나이 후유키의 이야기입니다. 혼자이지만 진으로 인해 함께가 된다는 것, 요즘 시대에 이런 교류, 이런 소통이 있을까 싶습니다. 가장 보편의 방식으로, 가장 아날로그적인 방법으로 소통을 하는 진의 세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진과 진이 만났습니다.

의미도, 가치도, 역할도 필요 없다, 진의 존재: 네버 마인드 더 북스의 기쿠치 카즈히로

네버 마인드 더 북스는 삿포로에 있는 진 관련 이벤트 단체입니다. 매년 10월이 되면 무엇이든 표현하고 싶은 사람들이 모여들어 진을 매개로 서로 소통하고 교류합니다. 아트워크를 만들어 작품집을 게릴라적으로 배포하고 있다는 기쿠치 카즈히로. 그와 진에 의한, 진에 관한, 진의 얘기를 나누었습니다.정재혁(이하 생략): 네버 마인드 더 북스를 시작한 계기는 무엇인가요?

기쿠치 카즈히로(이하 생략): 도쿄에서 열리는 도쿄 아트북 페어에 출품자로 참가했을 때 '삿포로에서도 개최할 수 있잖아'라고 생각해 시작했습니다. 당시 진을 만든 사람에게 직접 진을 구입하는 것이 가능하고, 그런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 환경이 신선했습니다. 자극이 되었습니다.

 

네버 마인드 더 북스에서 진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하고 있나요?

원래 네버 마인드 더 북스의 스태프는 모두 그래픽디자인이나 예술에 조예가 깊은 사람들입니다. 이들이 모여서 활동하고 이벤트를 개최하는 조직이 네버 마인드 더 북스입니다. 지금도 진을 통해 삿포로 이외의 지역과 교류를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는 장을 만들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제 일인 그래픽디자인과 병행하여 다양한 표현의 장을 만들어갈 예정입니다.

 

이벤트는 어떤 것입니까? 얼마만큼의 사람이 모이는지요?

다양한 장르의 사람들이 진을 중심으로 전시를 하거나 판매를 하는, 그리고 동시에 구매도 할 수 있는 이벤트입니다. 1년에 하루만 삿포로에서 열리는데, 작년에는 60팀의 출품자와 800여 명의 손님이 방문했습니다. 도쿄 등 삿포로 이외 지역에서의 출품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우리와는 전혀 다른 감성을 가진 이들이 모여들기 때문에 매우 자극이 됩니다.기쿠치 카즈히로, 「The Christmas」 ©Kazuhiro Kikuchi최근 진이 붐이라고 들었습니다. 어느 정도 실감하나요?

붐이라기보다는 하나의 문화로 대중적인 것에 다가가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10년 전에는 진이라는 단어 자체에도 설명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많은 표현 방법 중 하나로 인지되고 있습니다.

 

진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