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1%의 가능성을 열다

자비 출판으로 베스트셀러가 될 가능성은 0.001% 정도일 것입니다. 기본 50부에서 시작하는 책이 화제를 만들고 증쇄를 거듭해 만 단위의 판매 부수를 기록한다는 건 가뭄에 콩날 정도로 희소한 일입니다. 하지만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건 희소함이 아예 불가능한 일은 아니란 얘기입니다. 자비 출판으로 선전한 예를 다섯 가지 모았습니다.

저자가 있고,
책이 있고,
유통이 있고,
독자가 있기에,
그리고 이 모두는
살아 있는 것이기에
기적이 가끔 일어나곤 합니다

1. 「B형 자기 설명서」, 자메이 자메이

가전제품 설명서를 닮은 모양새, 항목별로 체크할 수 있게 구성한 단순한 내용. 별 게 없습니다. B형의 특성을 이해하기 쉽게 정리했을 뿐 어디까지나 철 지난 혈액형 관련 서적입니다. 그런데 이 책이 2008년 4월 오리콘 책 부문 랭킹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한 주에 5만 부 가깝게 팔리며 히트를 기록했고 하반기에도 그 기세를 이어갔습니다. 심지어 2008년 전체 랭킹에선 조앤 K. 롤링의 「해리 포터: 죽음의 성물」에 이어 2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판매 부수는 무려 134만 8,667부. 베스트셀러 작가인 미즈노 케이야(水野敬也)의 「꿈을 이룬 코끼리(夢をかなえるゾウ)」(133만 1,779부)도 누른 수치입니다.*

* 관련 기사: '2008 연간 책 랭킹 특집' (Oricon News, 2008.12.15)

 

놀라운 사건입니다. 그런데 더욱더 놀라운 건 이 책이 자비 출판이며, 자비 출판이 상업 출판을 이긴 예라는 것입니다. 대단한 운명입니다.

 

「B형 자기 설명서(B型自分の説明書)」의 저자는 자메이 자메이(Jamais Jamais)입니다. 이름에서도 풍기듯 미스터리한 사람입니다. 국적도, 성별도 불분명합니다. 심지어 프로필에는 '어느 해 어느 수요일 도쿄에서 출생, 대학에서 공학을 전공하다 자퇴 후 미대에서 조형학을 배움, 현재는 건축 설계를 하고 있음'이라고만 되어 있습니다. 그러니까 알려진 게 별로 없습니다. 책의 운명만큼 저자의 이력도 별스럽습니다. 「B형 자기 설명서」의 운명은 야마가타 현(山形県)의 하치몬지야라는 서점에서 시작됩니다.

야마가타의 서점 점원이 책을 읽고 많이 공감했나봅니다. 아마 그분이 B형이었을 거예요. 서점에서 히라즈미(平積み, 표지가 위로 가게 진열하는 것)를 해주고 소문이 소문을 낳으면서 추가 주문이 몰려들었습니다.

- 가베야 타쿠(壁谷卓), 「B형 자기 설명서」 편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