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에디터

두 가지를 꿈꿉니다. 꿈 하나, 요즘의 꿈. 에디터로서 저자들의 뮤즈가 되어 더욱 더 잘 나가는 글을 쓰게끔 도울 겁니다. 꿈 둘, 먼 미래의 꿈. 손댈 것 많지 않은 초고를 쓰는 작가가 될 겁니다. 언젠가는.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