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리버풀이 선택한 비틀스, 조선업, 노예제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리버풀이 선택한 비틀스, 조선업, 노예제

저자 양승훈
리버풀이 선택한 비틀스, 조선업, 노예제

리버풀로 가는 배

더블린 항구에서 오전 8시 20분에 출항하는 스테나 라인(Stena Line)을 탔다. 스웨덴 종합해운 그룹 스테나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곳이다. 

 

조선소에 다녔지만 여객선에 들어가기란 어려웠다. 내부 디테일 작업을 완료하는 데 시간과 신경을 많이 써야하기 때문이다. 스테나 라인을 보니 이해가 갔다. 내부 디자인이 화려했다. 고급 맥주가 나오는 펍을 겸한 식당과 오락실, 면세품 가게가 있었다.
 

여객선 라운지(좌)와 오락실(우) ⓒ양승훈리버풀까지 가는 3시간 동안 흔들림은 전혀 느끼지 못했다. 대서양을 횡단했거나 배를 9시간 동안 탔다면 생각이 달랐겠지만. 느긋한 마음으로 에일을 마셨다. 잠이 쏟아졌다.

 

배는 제시간에 홀리헤드 항구에 도착했다. 하지만 내리는 순서는 일등석, 차량을 가져온 승객, 마지막으로 몸만 온 나 같은 사람 순서였다. 대기 시간이 길었다.

 

내리자마자 리버풀행 기차를 타기 위해 역으로 이동했다. 기차에서 에일 두 병과 샌드위치를 먹었다. 정신없이 곯아떨어졌다. 다행히 제때 내릴 수 있었지만 고생이 시작됐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9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한**

    한 국가를 비교대상으로 하여, 이야기를 자미있게 풀어나간 것 같습니다. 물론 근본적인 대책 그 자체를 얻지는 못했지만(간단한게 아니죠)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 자체를 배우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김**

    저자의 말처럼 해답을 주는 그런 글이 아닌 것은 맞지만, 조선업을 실제로 경험 저자가 이를 테마로 도시와 산업이라는 관점에서 영국을 이야기해줘서 문과생인 저에게는 새로운 시각을 알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