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9

2016 Must-reads: 9월

김안나 김안나 외 1명
2016 Must-reads: 9월
1. 크로스오버의 바람직한 사례

영화 <스포트라이트>가 성공의 이야기라면 언론의 또 다른 측면을 다룬 <트루스(Truth)>는 실패의 이야기다. 그것도 처절하고 참담한 실패다. 하지만 우리 인간은 성공보다 실패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지 않는가. 때로는 어떻게 성공하느냐(How to succeed) 보다 어떻게 실패하느냐(How to fail)가 더 중요한 것일 수 있다. (중략)

용기를 내자. 지더라도 개기자. 그 정신이 우리를 구원해줄 것이다. 오늘 전쟁터 같은 현실에서 '나는 패배했는지 모른다'며 고개 숙이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그들에게 이 한 마디가 위로가 돼주길 바란다.

- 「"싸우자. 이기자. 지더라도 개기자"」(채널예스, 권석천 중앙일보 논설위원, 2016.09.01)

[김안나의 생각]

'스포트라이트'는 올해 본 영화들 중에 손에 꼽을 만한 좋은 영화고, 권석천 기자는 꼭 한번 뵙고 싶은 분입니다. 중앙일보 논설위원으로서 때로는 '이 글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라는 주석을 볼드(Bold) 처리해야 할 것 같은 글을 쓰시더니 얼마 전 JTBC 보도국장으로 자리를 옮기셨는데요. 계속 애정하겠습니다.

법학을 전공했지만 법에 마음을 두지 못해 기자가 된, '다른 삶을 꿈꾸기엔 이미 늦었기에 이번 생은 글 쓰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베테랑 사회부 기자가 쓰는 영화 칼럼 시리즈 '권석천의 무간도'는 '영화 속 상황에 담긴 사회적 의미들'을 곱씹고 싶은 분들께 추천하는 글입니다.

더불어 서로 다른 분야의 '크로스오버(crossover)'가 이렇게 멋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라고도 생각합니다.

 


읽어보기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