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2016 Must-reads: 5월

박소령 박소령 외 1명
2016 Must-reads: 5월
1. 뉴욕타임즈의 신사업

언론사에 대해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전통적인 시각과 인식을 완전히 버려야 할지도 모르겠다. 뉴욕타임즈가 NYT Cooking의 레시피에 필요한 식자재들을 딜리버리하는 서비스를 올 여름부터 시작할 거라는 블룸버그의 기사. (중략)

이미 NYT는 컨퍼런스, 와인 클럽, 타임즈 로고가 박힌 로고상품 판매, 뉴욕타임즈 기자와 함께 하는 여행 사업까지 시작한 상태다. 그리고 이제는 식재로 딜리버리 사업도 시작한 것이다. 이제 무엇이라고 못 하겠는가?

- 「올드 미디어의 몸부림 - NYT의 신사업」(블로그, 김바비, 2016.05.06)

[박소령의 생각]

뉴욕타임즈 앱에 들어가서 기사를 읽다보면, 중간 중간 광고가 등장하는데 얼마 전부터는 NYT Cooking 레시피에 사용되는 식자재 배달 광고도 눈에 자주 들어옵니다. 올해 5월에 발표한 뉴욕타임즈의 신사업입니다.

세계 최고의 브랜드를 가진 전통적인 신문사가 와인, 굿즈, 여행을 넘어 이제는 식자재 배달까지 나선 것에 대해 '몸부림'이라는 단어로 포착해 낸 것은 그래서 참 절묘합니다.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CEO는 같은 기사를 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평하기도 했습니다.

"NYT가 디지털 시대에 많은 위협을 받고는 있지만 그래도 이런 움직임을 보면 정말 놀라운 수준임에는 틀림없다. (중략) 미디어 회사가 이렇게 유연하고 공격적으로 시도를 해나갈 수 있을까? NYT의 구독료 외 기타 매출(컨퍼런스, 이커머스)은 이미 연 1,000억원 수준." 

 


읽어보기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