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2016 Must-reads: 3월

2016 Must-reads: 3월

1. '나은 팀'을 팝니다

우리가 '그룹 채팅 시스템'을 잘 파는 건 불가능해 보입니다. 왜냐하면 그룹 채팅 시스템을 사는 사람들이 그저 충분치 않기 때문이죠. 그러므로, 우리가 팔아야 하는 건 바로 '조직의 변혁(Organizational Transformation)'입니다. 우리가 파는 건 소프트웨어 제품이 아닙니다. (중략)

소프트웨어는 이를 팔기 위해 우리가 쓸 수 있는 수단 중 하나일 뿐입니다. (우리의 몫을 잘 챙길 수 있는 수단이기도 하고요.) 우리는 정보 과부하, 스트레스로부터의 해방을 파는 것이며, 지금까지 사내에 쌓은 데이터들로부터 가치를 뽑아낼 수 있는 새로운 능력을 파는 겁니다.

우리는 '더 나은 조직'과 '더 나은 팀'을 팔고 있는 겁니다. 이렇게 파는 것이 사람들이 훨씬 더 많이 구매를 원할것이며, 우리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팔기에도 더 좋습니다.

- 「우리는 말 안장을 파는게 아니다: 슬랙(Slack)의 CEO가 프리뷰 출시 2주 전 직원들에게 쓴 글」(블로그, 스튜어트 버터필드 슬랙 CEO/블로그, 지원준 카닥 Product Team, 2015.03.31) 

[박소령의 생각]

슬랙(Slack)을 처음 사용한 것은 PUBLY를 만들기로 한 2015년 3월부터였습니다. 처음에는 카카오톡이랑 다른 게 뭐지 생각하며 서비스를 쓰기 시작했는데 세 가지 면에서 감탄했습니다. PC와 모바일 상호 간의 완전한 연동과 뛰어난 검색 그리고 목적별 채널을 쪼개어서 정보 관리를 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어느 순간 무료로 사용가능한 용량이 다 되었으니 유료로 업그레이드 하라는 알림이 왔습니다. 이미 저희 팀은 슬랙에 의존한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었기에 벗어날 수가 없었지요. 그래서 연간 상품 결제를 했습니다.

단지 소프트웨어를 파는 게 아니라 '더 나은 팀'이 되기 위한 상품을 파는 것으로 자신들을 정의하는 슬랙 CEO의 글을 읽다보면, 여러분도 당장 써보고 싶어지실 겁니다. 

 


읽어보기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