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누구를 동료로 삼을 것인가

11) 가능한 재미있고, 꿈이 크고, 똑똑한 사람들과 어울리도록 노력하자. 그들을 고용하거나 그들 밑에서 일을 하자. (직업의 가장 큰 행복은 그런 사람들과 깊은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다.)

이 세상에서 그 일을 가장 잘하는 사람들 또는 그렇게 될 사람들과 일을 하자. 같이 일하는 사람들과 평준화가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꼭 기억하자.

- 「Y Combinator 신임 사장이 서른이 되면서 쓴 글: 하루는 길고 십년은 짧다」(블로그, 샘 알트먼 와이콤비네이터 사장/블로그, 김유현, 2015.05.30) 

[박소령의 생각]

와이콤비네이터(Y Combinator) 샘 알트먼 사장은 1985년 생입니다. 자신이 서른 살이 되던 2015년에 블로그에 쓴 글의 제목은 「하루는 길고 십년은 짧다(The days are long but the decades are short)」입니다.

36번까지 번호를 붙인 글은 한 문장 또는 서너 줄로 구성되어 있어서 읽기 쉽지만, 하나하나 읽을 때마다 많은 생각을 해야 하기 때문에 단숨에 읽기에는 어렵습니다. 36개 모두가 울림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이번엔 11번을 뽑아 봤습니다. 

 


읽어보기

 

2. 변화가 항상 좋진 않다

"많은 브랜드가 모든 고객을 만족시키려 한다. 고객이 불쾌해질까 겁나서다. 그러나 그러다가 고객들을 잃는다. '변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때때로 '변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할 때가 있다.

우리는 풍족한 시기에 살고 있다. 그 말은 역설적으로 모든 브랜드는 대체 가능하다는 것이다. 100% 독점이 사라진 것이다. 그렇기에 더욱 진정성이 있어야 하고, 브랜드의 색깔이 뚜렷해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제품 개발, 매장 디자인, 고객 응대 등 모든 면에서 경쟁사를 고려하지 않는다."

- 「"모든 고객 만족시키려다 모든 고객 잃어버린다"」(조선비즈, 윤형준 기자, 2015.02.07)  

[박소령의 생각]

1987년 호주에서 시작한 화장품 브랜드, 이솝(Aesop)의 마이클 오키프(Michael O'Keefe) CEO의 인터뷰입니다. 이솝 우화에서 이름을 따 왔다고 하고요. 저는 이번 여름에 휴가를 떠난 포틀랜드에서 우연히 이솝 매장에 들렀는데요. 화장품 매장이라기보다는 가구 매장 같은 정갈한 공간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인상적이었던 것은, 제품을 설명할 때 브랜드에 대한 애정을 듬뿍 담은 것이 느껴지는 판매원의 태도였어요. CEO 인터뷰를 읽으니 그 이유를 조금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읽어보기

 

3. 애플의 '작은 리스트'

"그렇게 (집중된 소수의 제품군을 유지) 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적합한 제품아이디어에 '그래(Yes)'를 하는 것뿐만 아니라 수많은 훌륭한 제품 아이디어를, 그 아이디어가 다른 경쟁제품보다 확실히 뛰어나지 않다면 '아니다(No)'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이런 문화는 애플에 뿌리깊게 박혀있다.

반면 많은 성공적인 회사들은 성공하면 할수록 더 욕심을 부리며 이것도 추가하고 저것도 추가하고 그런 오류에 빠지는 경우가 있다.(Adding this and that). 확실히 말하면 애플의 매니지먼트팀은 절대 그렇게 되도록 놔두지 않는다. 그것은 우리의 문화가 아니다. 우리는 항상 집중할 수 있는 작은 리스트를 가지고 있다."

- 「훌륭한 아이디어에 매일같이 No를 연발하는 회사-애플」(2010 골드만 삭스 연례 테크 컨퍼런스, 팀 쿡 애플 COO/개인 블로그,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 2010.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