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저자 2인의 말 - 한국 이메일마케팅 업계의 새 판을 기대한다

조성도 조성도 외 2명
저자 2인의 말 - 한국 이메일마케팅 업계의 새 판을 기대한다
조성도, 스팸메일을 가장 많이 '읽은' 남자

 

penguni@nownuri.nowcom.co.kr

 

1994년, 초등학생 시절에 만든 나의 첫 번째 이메일 주소다. PC통신 서비스인 나우누리는 그 당시로서는 대단히 혁신적으로 쉽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출시했고, 인터넷에 매우 관심이 많은 나는 바로 사용하려 했다.

 

기존 나우누리 아이디는 '펭귄net' 이었는데 이메일 주소를 등록하려고 보니 'penguin'은 이미 누군가 사용하고 있었다. 끝 두 글자를 뒤바꾼 'penguni'를 등록했다.

 

짧지 않은 주소지만 아직까지 기억하고 있다. 이메일 주소를 가진다는 것은 인터넷 상에 나의 아이덴티티가 존재한다는 것. 당시 전 세계 인터넷 이용률이 0.24%에 불과했기에 엄청나게 의미가 있는 일이었다.

 

더구나 웹에서 회원가입을 하려면 꼭 이메일 주소가 필요했다. 이렇게 이메일과 나의 인연이 시작됐다.

1996년 3월 3일자 조선일보 지면 중 한 부분이다. 당시 13세 '컴퓨터도사'였던 소년은 컴퓨터 회사 사장이 되고 싶다는 꿈을 꾸었다. ©조선일보

스팸메일을 '하나씩' 읽다

 

pengdo@zip.org

 

지금 기억하고 있는 두 번째 이메일 주소다. 1996년 즈음에 사용하던 것으로 기억난다. 닉네임을 '펭도'로 바꾼 시절이다. 

 

구글이 없던 그 시절, 야후가 검색엔진 시장을 꽉 잡고 있었다. 야후는 지금과 같은 키워드 검색 방식이 아니라 디렉토리 검색 방식을 사용했다. 모든 웹사이트가 디렉토리로 분류되어 있었다.

 

비슷한 '웹 디렉토리'로 한국에는 ZIP이라고 있었다. 중학생 때였는데, 나우누리의 인터넷 스터디 포럼(ISF)에서 활동하던 인연이 계기가 돼서, ZIP에 새로 등록된 웹사이트를 알맞은 디렉토리에 지정하는 자원봉사 활동을 하게 되었다. 

 

즉 어떤 웹사이트가 새로 생기면 내가 가장 빨리 알 수 있었다. 그렇게 알게 된 새로운 웹사이트 구경하기를 좋아해서 회원가입도 스스럼없이 했다. 그러다보니 돌아오는 것은 엄청난 양의 메일이었다. 가입환영 메일, 업데이트 메일, 프로모션 메일...

 

이메일의 홍수 속에 살았고 그렇게 받은 이메일 대부분은 스팸이라고 할 만한 것들이었다. 그렇다. 나는 누구보다도 스팸메일을 많이 받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냥 받기만 한 게 아니라 하나하나 열어서 읽어봤다. 당연히 아쉬운 점이 많이 눈에 띄었고, 어떻게 하면 바꿀 수 있을지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물론 고민을 해결할 동기는 부족했다. 이후 창업을 하며 웹서비스를 두 번 만들었지만 이메일마케팅과는 관련이 없었다.

 

이메일마케팅 서비스에 나선 이유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5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현**

    국내에서 잘다뤄지지 않는 이메일 마케팅 및 디자인 관점에서 접근 내용이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