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무너질 것인가, 무너뜨릴 것인가

무너질 것인가, 무너뜨릴 것인가

기술 혁신과 실리콘밸리

 

내년이면 아이폰이 출시된 지 10년이 된다. 바꾸어 말하면, 10년 전만 하더라도 세상엔 스마트폰이 없었다. 지하철에서 실시간으로 뉴스를 보거나 출퇴근 길에 업무 이메일을 확인하고, 침대에 누워 떨어진 생필품을 주문하는 일은 지금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상이지만 10년 전만 해도 미래의 일로 여겨지곤 했다.

 

굳이 인류의 역사를 들먹일 필요도 없다. 새로운 기술은 새로운 생활 방식을 만들어내고 그 생활 방식은 새로운 경제로 이어진다.

 

통상적으로 그런 경제를 선도하는 이들은 전통적인 경제구조를 '무너뜨리며' 등장했다. 말 없는 마차를 세상에 내놓았던 벤츠나 포드가 그러했고, 책상용(데스크탑) 컴퓨터를 선보였던 IBM과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그러했다.

 

애플의 아이폰이 본격적으로 열어젖힌 '모바일의 혁명' 역시 그렇다.

 

스마트폰은 '기능이 많은 휴대전화'로 소개되곤 하지만, 그 기저에 깔린 혁신은 휴대전화에 한정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언제 어디서나 들고 다닐 수 있고, 기존의 데스크탑에서는 상상할 수도 없는 다양한 센서를 통해 대량의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초소형 초경량 슈퍼컴퓨터. 아이폰에서 시작된 이 혁명은 사실상 '컴퓨팅의 혁명'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 혁명은
기존의 경제구조를
상당 부분 '무너뜨릴' 지도
모른다.

이 기술을 통한 기성 질서의 '무너뜨림'을 꿈꾸는 이들이 모여있는 곳이라면 단연 실리콘밸리를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

 

실리콘밸리는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만의 남부를 폭넓게 이르는 말이다. 예전부터 칩셋(실리콘으로 만든다)을 설계하고 제조하는 회사들이 모여있어서 실리콘밸리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구글, 페이스북, 링크드인과 같이 상대적으로 연혁이 짧은 기업들은 물론, 애플이나 인텔, 시스코와 같은 중견 기술기업들 역시 이 곳에 위치하고 있다.

미국 HBO의 유명 TV시리즈 '실리콘밸리' 로고 © HBO

그곳이 왜 최신 기술을 선도하는 지역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서부 개척이 이루어졌다는 역사적인 이유부터 해서 스탠포드나 UC버클리와 같은 교육기관들이 있다는 점이라든지, 애플이나 인텔과 같은 기존의 성공사례가 싹트고 위험에 열려있는 벤처자본이 모여있는 곳이라는 점이나 날씨가 끝내주게 좋고 다인종이 살기에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환경이라는 점 등, 그 이유를 찾자면 끝도 없을 것이다.
 

여담이지만, 여러 의견들 가운데 실리콘밸리가 지금과 같은 기술혁신의 요람이 될 수 있었던 근원적인 비결로 가장 그럴싸한 것은 아마 '날씨'가 아닐까 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