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스러운 것은 업무공간만이 아니다

스타트업은 본질적으로 혼돈 그 자체다. 줄 맞춰 정돈된 큐비클과 복도, 임원들이 혼자 쓰는 조용한 사무실, 잘 정리된 문서수납장 같은 것들과는 거리가 멀다. 구글플렉스(Googleplex)라 불리는 구글의 본사 건물에 들어가면, 2층에서 1층으로 타고 내려오는 미끄럼틀, 짐볼, 푸스볼, 당구대, 아케이드 게임기, 당장이라도 밴드 연주를 할 수 있는 드럼과 기타, 너프건, 다트, 레고블록, 벽에 그려진 그래피티와 책상마다 어질러져 있는 안드로이드 인형 같은 것들을 볼 수 있다. 일과 중에 동료들과 농구를 하고 오는 무리들, 자전거나 킥보드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 잔디밭에 앉아서 수다(회의일 수도 있다)를 떠는 사람들을 언제나 볼 수 있다.

 

그러나 착각하지 마시라. 구글이 돈을 많이 벌어서 이런 환경을 갖춘 것이 아니다. 학교에서 창업한 래리 페이지(Larry Page)와 세르게이 브린(Sergey Brin)은 사무실을 학교 캠퍼스처럼 만들고 싶어 했다. 언제나 사람들이 모여서 이야기할 수 있고,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바로 만들어볼 수 있고, 동료와 같이 농구하다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다시 사무실로 돌아와 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던 것이다.

 

구글뿐 아니라 대부분의 실리콘밸리 회사들은 이런 업무공간을 선호한다. 샌프란시스코의 소마(SOMA) 지역에 있는 드롭박스에서는 금요일 오후가 되면 사무실 한가운데 있는 큰 바에서 바텐더가 만들어주는 칵테일을 비롯해 와인과 맥주를 마실 수 있다.

 

이 시간은 직원들이 모여서 수다를 떨며 노는 시간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노는 시간'은 아니다. 동료들과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하는 시간도
중요한 업무의 하나로 보는 시각이 강하다
사장과 직원들이 회사의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그러다 중요한 아이디어가 나오기도 한다. 실리콘밸리의 테크 스타트업들은 이런 캐주얼한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런 환경은 직원들이 편하게 놀라고 복지 차원에서 제공하는 것들이 아니다. 자유로운 업무공간과 환경은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중요한 테크 스타트업들에게는 필수적인 요소다. 픽사(Pixar)는 신입사원에게 책상과 주변 업무공간을 꾸미라고 돈을 주기도 한다. (픽사뿐 아니라 많은 실리콘밸리 회사들이 이와 유사한 정책을 시행한다.) 신입사원들 사이에서는 누가 더 창의적으로 꾸미는지 엄청난 경쟁이 붙기도 한다. 이런 환경에서 픽사는 <토이스토리(Toy Story)> 같은 블록버스터 애니메이션을 만들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