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창업가의 자세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창업가의 자세

콘텐츠 제공 북스톤 저자 임정민 큐레이터 우승우 편집 김민
창업가의 자세

창업은 위험하다

"안정적인 직장을 버리고 왜 위험한 창업을 하나요?" 내가 가장 많이 듣는 질문 중 하나다. 나는 이 질문이 틀렸다고 생각한다.

 

첫째, 이 세상에 '안정적'인 직장이 존재하던가? 매일 접하는 뉴스에서 경제위기, 정리해고, 명예퇴직, 치솟는 실업률 이야기가 들리지 않는 날이 없다. 어느 날 정리해고를 당하거나, 설령 그렇지 않다 해도 지난 몇 년간 공들인 프로젝트가 외부 환경의 변화로 느닷없이 취소되고 다른 부서로 발령나는 일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또한 국가의 중요한 정책이나 규제가 바뀌어서 영향 받는 경우를 보았다면, 리스크는 사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아무리 대기업이라 하더라도 안정적인 직장이란 없다. 결코 망하지 않을 것 같던 노키아(Nokia)와 코닥(Kodak)의 사례를 보라. 한때 휴대폰 시장점유율 50%를 넘긴 노키아는 불과 몇 년 만에 애플의 아이폰과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에 시장을 내주고 휴대폰 사업을 저가에 매각하고 말았다.

 

120년이 넘도록 카메라필름 시장에서 1위를 고수하던 코닥은 시장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2012년 파산신청을 하고 말았다. 세상은 점점 더 빨리 변하고,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리스크다.

 

앞의 질문에서 두 번째 잘못된 점은 '창업이 위험하다'는 전제다. 물론 스타트업의 성공확률은 낮다. 스타트업이 상장이나 성공적인 M&A를 경험하는 확률은 3%에도 못 미친다. 나머지 스타트업들은 아주 미약한 성장을 하거나, 실패한다.

 

하지만 성공확률이 낮다는 것이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대기업을 다니거나 안정적인 공무원이라 해도, 전문직인 의사나 변호사라 하더라도 많은 리스크를 감수해야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리스크란 '미래의 불확실성'이지, 암울한 미래 자체를 말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몇 달 뒤에 우리 회사 은행잔고가 바닥난다는 것을 아는 것은 리스크가 아니다.

당장 내일 망할 수도 있다는 걸
모르는 것이 리스크다

오히려 여섯 달 뒤에 은행잔고가 바닥을 치고 우리 회사가 망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고 있다면 복 받은 것이다. 최소한 그렇게 망하지 않기 위해 지금 당장 대처방안을 세우고 뭐라도 할 수 있으니까. 진정한 리스크란 가까운 미래에 내가 속한 조직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고, 내가 하는 일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것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43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알면서 실천하지 못한 것들을 다시금 알게 해주었습니다.

  • 최**

    창업 준비하다 잠시 쉬어가는 상황에서 읽어보니, 미처 생각지 못한 부분까지 잘 챙겨주신 것이 느껴지더군요.
    좋은 내용 잘 읽었습니다. 덕분에 하나씩 체크하게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