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강력한 레퍼런스로 승부하다

AI 서비스로는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홈이 가장 유명합니다. B2C 소프트웨어를 워낙 많이 출시하다 보니 아마존의 인공지능 서비스인 알렉사와 이와 연동되는 스피커 에코에 비해 언론에 노출되는 경우가 더 많았던 탓입니다. 바이스도 글로벌 콘텐츠 배포를 위해 구글의 머신러닝 엔진과 번역 API를 쓴다고 합니다 ⓒ김조한 앞서 설명했던 아마존의 화자를 구별하는 자막 기술은 한국 언론에 소개되지 않았지만, 구글의 케이스는 여러 기사를 통해 공개되었지요.

* 관련기사: 여러 명 중 한 명 목소리만 골라내는 놀라운 구글 AI (더기어, 2018.4.18)

 

이번 NAB Show AI 부문에서 구글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SDK, API는 아마존과 비교할 때 많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미디어 입장에서는 구글이 가진 레퍼런스와 스토리가 탐나는 것이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구글에게는 전 세계 Z세대와 밀레니얼을 사로잡은 서비스이자, 월 15억 명이 사용하는 유튜브가 있기 때문이죠.

미국 Z세대에게 유튜브란?

2017년 NAB Show에서는 대부분의 업체가 넷플릭스를 모방해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는 환상을 보여 줬다면, 2018년은 어떻게 하면 유튜브에서 AI를 통해 시간을 단축하면서도 좋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을지를 두고 많은 이야기가 오고갔습니다. 특히 숏클립 등을 만들 때 말이죠.

 

물론 이런 영상들은 페이스북, 스냅챗, 인스타그램에서도 사용되지만, 현재까지 광고 수익을 낼 수 있게 해주는 곳은 유튜브뿐입니다. AI를 표방하며 영상을 만들어 주는 업체들도 유튜브에서 큐레이션이 잘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을 정도니까요.

 

유튜브는 미국 Z세대의 90% 이상이 사용하는 유일한 플랫폼이라고 합니다. 무려 95%입니다.

심지어 그중 50%는
유튜브가 없으면
살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2018 NAB Show에서 발표된 자료. 통계 출처는 애드위크. ⓒ김채린이들은 TV나 페이스북은 없어도 별 문제 없지만, 유튜브가 없으면 살 수 없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상승세가 주춤하지만 Z세대에게 딱이라던 스냅챗도 사용률이 67%인데 말입니다. 한국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쓰는 동영상 앱 역시 유튜브입니다.

 

앞으로 10년 후, 지금의 밀레니얼이 될 수 있는 Z세대가 유튜브에 빠져 있다면, 미디어 회사들이 꿈꾸는 미디어 플랫폼의 롤모델은 유튜브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게 어렵다면 유튜브에 올라타는 것도 방법일 수 있겠지요. 많은 영화사가 이미 유튜브를 통해 영화를 유통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기기의 경쟁 플랫폼인 애플의 iOS 기기에서도 유튜브는 볼 수 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