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와인 서빙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와인 서빙

와인은 살아있는 생물

와인 전문가들은 와인을 살아있는 생물에 비견하곤 합니다. 그 정도로 와인은 숙성되면서 계속 변화하며 향이 피어날 때 주변에 놀라운 관능을 선사합니다. 와인의 매력은 바로 이런 변화무쌍함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요즘 많이 각광받고 있는 내추럴 와인들은 병 안에서도 일부 발효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발효라 함은 미생물, 즉 효모(이스트)에 의한 발효 작용이 일어난다는 것을 의미하죠. 병 속에 살아있는 생명체가 있다는 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와인은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서 제각기 다른 맛을 보여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술도 그 종류에 따라서 적정한 온도가 필요합니다. 따뜻한 맥주를 생각해 보셨나요? 뜨거운 소주를 생각해 보셨나요? 당연히 맥주는 시원해야 맛있습니다. 소주도 냉장고에 차게 해 두어야 제맛이 납니다. 우리가 먹는 음식들도 각각 적정온도가 있습니다. 그 온도가 아니면 음식은 생명력을 잃게 됩니다. 와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적정한 온도를 맞춰 마시는 것이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입니다.

 

레스토랑에 오는 고객에게 적정한 온도의 와인을 제공하는 것은 필수입니다. 일반적으로 화이트나 발포성 와인의 경우에는 차게 해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냉장고나 셀러에 보관해둔 와인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렇다면 레드 와인은 어떨까요? 역시 약간 온도가 낮은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온도가 높아서 힘이 빠진 와인보다 온도가 좀 낮더라도 에너지가 있는 와인이 더 좋은 맛을 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낮은 온도의 와인을 서빙할 때, 특히 레드 와인이라면 고객에게 '셀러에 차게 보관해 두어 온도를 좀 높여서 드시는 것이 좋다'고 설명합시다. 와인의 온도를 낮추려면 시간이 걸리지만 낮은 와인 온도가 올라가는 것은 비교적 시간이 짧게 걸립니다. 특히 20도 이상의 실온이라면 말이지요.©Alex Holyoake/Unsplash레드 와인의 시음 적정 온도는 우리가 생각하는 온도보다 약간 낮습니다. 때에 따라 18~22도가량을 가이드하는데 생각보다 이 기온은 서늘한 날씨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활하는 집 안의 온도는 22도를 훨씬 넘는 경우가 많습니다. 레스토랑 역시 여름에 에어컨을 켜도 22도 이상 되는 경우가 훨씬 많으며, 겨울철에 난방을 하게 되면 방 기온이 23도 이상 됩니다.

 

일반적으로 최적의 시음 온도는 포도원의 와인 저장창고* 정도의 온도를 말합니다. 와인 저장창고를 방문하면 매우 서늘한 느낌을 받습니다. 원래 와인이 익어가는 온도지요. 그렇기 때문에 레드 와인이라 하더라도 약간 차게 해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 전문가들은 꺄브cave, 동굴라고 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8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나**

    글을 읽어내려가며 너무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자가 현장에서 느낀 내용들을 많이 풀어주었으며, 다양한 생각을 써주셔서 많은 참고가 되었던거 같습니다.
    외식업계가 그나마 많이 발전되어 와인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하나, 아직까지 어려움을 격고있는 사업장들이 대부분입니다. 그 인식의 변화에 있어서 내가먼저 바껴야 하지않나 생각하게 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생각을 공유할수있도록 다양한 활동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T***********

    와인 분야 중에서도 아주 생소한 부분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돼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와인 자체에 대한 이야기도 퍼블리를 통해 접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