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와인, 어떻게 팔 것인가?

와인, 어떻게 팔 것인가?

한국에서 와인 가격은 왜 이렇게 비쌀까?

2018년 2월, 소비자원에서 수입 와인의 소비자 가격이 원가에 비해 11배가량 비싸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명백히 잘못된 통계 자료입니다.

* 관련기사: 와인에 거품이 11배 (조선비즈, 2018.2.20)

 

수입 가격은 CIF* 기준으로 산정하는데 일반적으로 생산지 국가의 생산 가격과 운임, 보험료, 통관 전 창고료를 포함한 가격을 의미합니다. 이외에 주세와 부가가치세 같은 와인 관련 세금이 부과되고 여기에 식품 검사비용, 제반 비용이 포함됩니다. 그리고 수입사의 이윤도 포함되어야 하겠죠.

* 제조 원가(cost), 보험료(insurance), 운임(freight)

 

일반적으로 수입사들의 수익률은 우리가 생각하는 대부분의 수입제품 산업군에 비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가령 식당에서 재료의 원가가 30%를 넘으면, 장사를 할 수 없다고 합니다. 그만큼 재료가 차지하는 비율은 낮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유통되는 가격은 수입원가 기준으로 3배가량 됩니다. 즉, 재료비가 30% 가까이 되는 식당 구조와 비슷한 것이지요.

 

오히려 다품종 소량으로 수입하는 것이 많기 때문에 마케팅 비용과 샘플 비용이 생각보다 많이 지출됩니다. 예를 들어 120병 와인을 들여오면 식품검역을 위해 1병을 개봉하고 소믈리에들을 위해 몇 병 개봉하고 나면 한 박스는 쉽게 사라집니다.

 

앞서 설명했듯이 와인은 품종별, 연도별로 다시 구분되기 때문에 분류는 더욱 어려워지고 관리도 어렵습니다. 그래서 와인은 관리비용과 유지비용이 상당히 높은 제품에 해당합니다. 다만 유통기한이 없다는 것은 불행 중 다행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와인의 가격은
어떻게 책정될까요?

레스토랑에 납품되는 와인 가격과 비교하여 생각해보겠습니다. 잠시 다른 주종을 예로 들어 볼까요? 우리가 편의점에서 구매하는 소주의 가격은 1천 원을 살짝 넘습니다. 그런데 삼겹살집에서 소주 가격은 낮게는 3천 원, 높게는 4천 원입니다. 요즘은 5천 원을 받는 경우도 많지요. 여기에는 앞서 언급한 재료비 30%의 원칙이 적용됩니다. 일반적으로 와인 레스토랑에서도 납품된 와인에 대하여 이 원칙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선 폭리라 생각할 수 있지만, 판매자 입장에선 의외로 이 와인이 언제 나갈지 모르기 때문에 재고가 묶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와인은 다른 주종에 비해 많은 자금이 묶일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와인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자금 유동성을 생각해야 합니다.

와인 한 병을 판매하더라도
여러 가지 사항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7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나**

    글을 읽어내려가며 너무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자가 현장에서 느낀 내용들을 많이 풀어주었으며, 다양한 생각을 써주셔서 많은 참고가 되었던거 같습니다.
    외식업계가 그나마 많이 발전되어 와인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하나, 아직까지 어려움을 격고있는 사업장들이 대부분입니다. 그 인식의 변화에 있어서 내가먼저 바껴야 하지않나 생각하게 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생각을 공유할수있도록 다양한 활동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T***********

    와인 분야 중에서도 아주 생소한 부분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돼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와인 자체에 대한 이야기도 퍼블리를 통해 접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