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3

전자책이 서재를 대신할 수 있을까 [PUBLY only]

전자책이 서재를 대신할 수 있을까 [PUBLY only]

전자책이 서재를 대신할 수 있을까?

책방을 열기 전, 2013년 2월부터 7개월 동안 중국 칭다오에서 시작해 육로로 이동하며 싱가포르까지 책방 여행을 떠났습니다. 처음 계획은 1년이었고, 유럽까지 여행하며 책방을 보고 오는 것이 목표였죠.

 

여행을 떠나기 전 짐을 줄이는 게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배낭여행이었으니 짐을 최소화해야만 움직이기 쉬웠으니까요. 노트북 전원 어댑터까지 여행용으로 바꿀 정도로 배낭 무게를 줄이는 데 힘을 쏟았습니다. 아쉬웠던 건 책이었습니다. 여행하면서도 읽을만한 책을 들고 가고 싶었지만 가장 거추장스러운 짐이 될 거란 사실이 뻔했으니 특단의 방법을 쓸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지고 가고픈 책을 몇 권 골라 스캔 업체에 보내 PDF 파일을 만들었습니다. 비용이 만만치 않았던지라 많은 책을 스캔할 수도 없었습니다. 스캔을 끝내면 책을 폐기하거나 다시 제본을 하는데 제본하는 비용은 따로 내야 했죠. 그렇게 줄이고 줄인 배낭의 무게는 노트북을 포함해 약 11킬로그램이었습니다. 꽤 성공적인 감량이었죠.

 

여행에서 다시 돌아온 이후에는 다시 스캔 업체를 이용할 일이 없었습니다. 그렇게 길게 여행을 떠날 일도 없었고, 무엇보다 스캔을 맡기면 책등을 잘라내고 책에 상처를 낼 수밖에 없으니 더는 맡기고 싶지 않더군요. 한때 붐이었던 스캔 업체들은 저작권법 단속대상이 되어 지금은 모두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무엇보다 힘들었던 건 노트북으로 PDF 파일을 열어 독서를 하는 일이었습니다. 노트북 화면으로 오랫동안 글자를 읽으면 눈이 피로할 수밖에 없죠. 그리고 가장 큰 문제는 동남아시아 같은 무더운 나라를 여행할 때, 노트북에서 뿜어 나오는 열기가 도저히 내용에 집중할 수 없게 만듭니다. 전원을 켜고 프로그램을 실행해 파일을 여는 귀찮음도 빼놓을 수 없고요.  

 

당시 사용하던 스마트폰에 PDF 파일을 넣어서 읽어보려고도 했지만 워낙 화면이 작아 글을 읽을 수 없었습니다. 베트남 사파에서 함께 묵던 미국 여행자들이 킨들*로 책을 읽던 모습이 얼마나 신기하던지요. 돌아가면 전자책 단말기를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했지만 당시 불편했던 기억이 고스란히 남아 여행에서 돌아온 후엔 아예 전자책을 사용해보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 아마존은 2007년 킨들을 출시했고, 지난 2017년 10월 방수 기능과 오디오북 기능을 크게 향상한 8세대 킨들 오아시스를 발표했다.

 

5년 사이 전자책 환경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많은 출판사가 종이책과 전자책을 함께 출간하고 있고, 온라인 서점에서도 전자책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0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서재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특히 서가에 대한 이야기가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