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1

책이 아플 때 처방과 치료

책이 아플 때 처방과 치료

책이 아플 때 자가 치료법

책이 망가지지 않도록 다루는 방법에 관해 조선 후기 실학자이자 책을 사랑한 선비로 이름이 높은 이덕무는 <청장관전서>에서 이렇게 조언합니다.

책을 읽을 때는 손가락에 침을 묻혀서 책장을 넘기지도 말고, 손톱으로 줄을 긁지도 말며, 책장을 접어서 읽던 곳을 표시하지도 말라. 책머리를 말지 말고, 책을 베지도 말며, 팔꿈치로 책을 괴지도 말고, 책을 보면서 졸아 어깨 밑에나 다리 사이에 떨어져서 접히게 하지도 말고, 던지지도 말라.

 

심지를 돋우거나 머리를 긁은 손가락으로 책장을 넘기지도 말고, 힘차게 책장을 넘기지도 말며, 책을 창이나 벽에 휘둘러서 먼지를 떨지도 말라. 

 

- 이덕무, <사람답게 사는 즐거움>, 솔(1996)에서 재인용

만약 선생이 제 하는 꼴을 보았다면 기겁하고 호통을 치셨을 듯합니다. 선생의 가르침 중 몇 가지는 저도 굉장히 싫어하는 행동(특히 침을 묻혀 책장을 넘기거나 밑줄을 긋거나 하는)이지만 가끔 책을 베고 자기도 하고 머리 긁은 손가락으로 책장을 넘기기도 합니다. 힘차게 책장을 넘기는지는 잘 모르겠군요.

 

헌책방 책방지기이다 보니 먼지 가득한 책은 어쩔 수 없이 힘껏 두들겨 먼지를 떨어내기도 합니다. 그전에 솔로 먼저 쓸어 내긴 합니다만. 이덕무 선생처럼 책을 아끼고 사랑한다면 이 세상 책은 모두 천수를 누리다 못해 영원히 살 수도 있을 듯합니다.

 

모든 사람이 책을 아끼고 소중하게 다루는 건 아니죠. 책방으로 들어오는 책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물 먹고 곰팡이 피고 찢어지고 불에 그슬리고 쥐나 벌레가 쏠거나 모진 풍상을 다 겪고 들어오는 책들도 있으니까요. 구하기 힘든 책인데 다시 살리기 힘들 정도로 상처가 있는 경우엔 안타까운 마음이 큽니다.

 

이리저리 뜯어지고 상처 난 책이 책방에 들어온 경우를 가정해서 제가 하는 일을 정리하겠습니다. 가능하다면 <느릿느릿 배다리씨와 헌책수리법>을 구해서 읽거나 유튜브에 책 수리하는 법How to repair a book으로 검색하면 다양한 수리법을 익힐 수 있습니다. 집에서 간단하게 수리할 수 있는 정도만 알려 드리겠습니다.

 

저도 귀한 책이 망가졌을 때는 전문가에게 맡깁니다. 고정할 수 있는 도구가 없다면 판형이 큰 책은 쉽게 수리하기 힘들죠. 특히 사철양장 제본한 책의 실이 끊어지거나 뜯어져 내지가 분리된 경우라면 단순히 접착제만 발라서 고정하기 힘듭니다. 망가지지 않도록 책을 소중하게 다루는 게 중요하겠죠.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책의 보관에 대한 1부터 10까지 요목조목 다 언급해 주셨네요

  • 박**

    책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콘텐츠뿐만 아니라 책의 컨텍스트도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