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0

특별한 책, 특별하게 보관하는 방법

특별한 책, 특별하게 보관하는 방법

특별한 책, 특별하게 보관하는 방법

중국 작가 린위탕(1895–1976)은 <생활의 발견>에서 자연과 벗하며 사는 즐거움을 말하며 그 즐거움을 방해하는 열 가지 화나는 일을 나열합니다. 자신은 농부가 될 수 없고 고작 뜰에 물이나 뿌리고 풀 뜯기 정도만 할 수 있을 뿐이라며 아쉬워합니다.

1. 책 겉장은 좀이 먹기 쉽고,

2. 여름밤은 모기 때문에 엉망진창이 되고,

3. 망월대는 비가 새기 쉽고,

4. 국화잎은 자칫하면 마르기 쉽고,

5. 소나무엔 큰 개미가 떼 지어 있기 쉽고,

6. 참대 잎은 온통 땅에 떨어져 쌓이고,

7. 물푸레나무와 연꽃은 시들기 쉽고,

8. 담쟁이 굴에는 뱀이 곧잘 숨고,

9. 시렁에 핀 꽃에는 가시가 있고,

10. 고슴도치는 독이 있어 먹을 수 없다는 것.

 

- 린위탕(임어당), <생활의 발견>, 범우사(2011)

애서가라면 린위탕의 고충을 이해할 수 있을 듯합니다. 자연에서 사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책이 상하는 것이니 그가 얼마나 책을 사랑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사실 <생활의 발견>에는 수많은 책이 소개되어 있고, 특히 노장 사상과 시에 대해선 그 깊이를 알 수 없을 만큼 명저이기도 합니다.

옛사람들은 책이 좀 먹는 걸
막기 위해 은행잎을
책장 사이에 끼워 두기도 했습니다

가끔 책방의 책들을 살펴보다 은행잎이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단순히 가을 정취를 추억하고 책갈피로 쓰기 위한 것일 수도 있지만, 옛 선비의 지혜가 습관처럼 독서가들에게 내려온 것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좀 같은 벌레뿐만 아니라 책을 위협하는 것은 도처에 널려 있습니다. 책은 얼마나 미약한 존재인가요. 이태준 선생은 책을 소녀와 유부인遺夫人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한 표정 고운 소녀와 같이, 한 그윽한 눈매를 보이는 젊은 미망인처럼 가지가지다. 신간란에서 새로 뽑을 수 있는 잉크 냄새 새로운 것은, 소녀라고 해서 어찌 다 그다지 신선하고 상냥스러우랴! 고서점에서 먼지를 털고 겨드랑 땀내 같은 것을 풍기는 것들은 자못 미망인다운 함축미인 것이다.

 

- 이태준, <무서록>, 범우사(2010)

그만한 매력에는 대가가 따르는 법이죠. 그 매력을 위협하고 시기하는 적들을 따로 분류하고 연구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애서가이자 인쇄소 집안에서 태어난 윌리엄 블레이즈William Blades입니다. 그는 1824년 런던에서 태어나 부모가 경영하는 인쇄소에서 일하며 나중에 공동경영자가 되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서재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특히 서가에 대한 이야기가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