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싸개에 관한 옛 기억

헌책방이지만 가끔 새 책을 가져다 팔기도 했습니다. 새 책을 사시면 책싸개를 해 드렸죠. 할인을 해 드릴 수 없어 책싸개 해 드리는 걸 궁여지책으로 삼았습니다. 책싸개 서비스를 받으신 손님 반응이 의외로 좋더군요. 옛 생각이 난다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제가 학교를 다니던
시절만 해도 교과서를 받으면
책싸개를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초등학교 때는 시골에서 학교를 다닌 터라 사료부대 속지나 달력으로 책싸개를 많이 했습니다. 아버지께서 책싸개를 해 주시던 기억이 나는군요. 아이가 교과서를 가져왔을 때 "책싸개 해 줄까?" 물었더니 "에이~ 아빠는 촌스럽게 그런 걸 왜 해."라며 웃더군요.

 

학창 시절, 공부는 못했지만 책만은 소중하게 다뤘습니다. 밑줄 긋기나 별표 치기 혐오주의자였는데 성적이 바닥 가까이에서 놀았던 것은 그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군요. "왜 이리 책이 깨끗해"라는 선생님의 야단은 저에게 일종의 명예였습니다. 유난을 떨 정도로 꼼꼼하거나 편집증이 있지는 않았는데 책만큼은 깨끗하게 보고 싶어 한 이유를 지금도 알 수 없군요.

 

그 시절의 습관이 그대로 남아 지금까지도 소중히 다루거나 아끼는 책은 종종 책싸개를 합니다. 예전과 다르게 책 표지가 코팅이 되어 나오는 시절이긴 하나 그럼에도 책싸개를 해야만 마음이 놓입니다. 가능하면 책을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방편이랄까요. 밑줄을 긋거나 메모하는 일도 하지 않습니다. 가능하면 원 상태대로 책을 소유하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책싸개를 하는 이유

헌책방을 하면서 망가진 책들을 종종 봅니다. 귀한 책인데도 도저히 수선할 수 없는 책들도 있고, 낙서를 심하게 한 책들도 있습니다. 원래 저자 서명이 있던 책인데 헌책방에 내놓으면서 그 부분만 찢는 경우도 있죠.

 

사실 가장 훼손이 심한 곳은 항상 표지입니다. 책을 감싸고 있으니 그럴 수밖에 없겠지요. 표지를 보호하려면 책싸개를 하거나 북커버를 만들어 씌우는 방법 말고는 없습니다. 일본에는 정말 다양한 북커버를 팔더군요. 특히 문고판 크기(105×148mm)의 다양한 북커버를 보았는데 그만큼 문고판을 즐겨 읽는 독자들이 많은 증거겠지요.

 

문고판은 어디론가 이동하며 읽기 편하니 외부에 노출되거나 가방에서 다른 물건들과 치일 때가 많습니다. 단순히 책을 보호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내가 어떤 책을 읽는지 다른 이에게 보이고 싶지 않을 경우에도 북커버를 사용할 수 있겠죠. 국내에서도 다양한 북커버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책 모양이 각각이다 보니 북커버를 활용하기 힘듭니다. 책싸개를 하는 편이 오히려 나을 수도 있습니다.

자주 이용하는 책싸개 재료들

제가 주로 사용하는
책싸개 재료는 두 가지입니다
패스트푸드점 테이크아웃용
봉투와 책비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