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8

부록: 다보스 외전

신명철 신명철 외 1명
부록: 다보스 외전
한국의 위상과 과제

2018 다보스 참석자의 지역별 분포도다. 북미와 유럽이 전체 70% 비중을 차지한다. 미국이 참가자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그다음 스위스, 영국 순이다. 작년도 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다보스 포럼 참석자 지역별 분포도. 아시아는 중국, 인도, 일본 출신 참가자가 대부분이다. ⓒDavid Yanofsky2017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 다보스를 찾은 이후 중국 참석자의 관심도 부쩍 늘었다. 2018년 공식 집계된 중국인 참석자는 62명이다. (2017년 12월 말 기준) 작년보다 조금 줄었다고는 하나 매년 비슷한 수준이다.* 일본은 71명이 공식 참석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 매년 여름엔 중국 다롄 혹은 톈진에서 섬머 다보스가 열린다. 이 하계포럼에는 중국인 참여가 압도적이다. 56%가 중국 본토 손님이다. 이 섬머 다보스 때문에 중국 고위 인사가 1월 다보스 포럼에 참석하는 게 줄었다.

 

그렇다면 한국은? 17명에 불과하다. 기업 총수나 기관장을 수행하는 사람과 주요 매체의 기자단을 합쳐도 40명 수준으로, 중국과 일본에 비교하면 적은 수다.

 

다보스 포럼에는 개별 국가 세션이 있다. 보통 아세안이나 아프리카, 남미 신흥국이 중심인데, 국가가 얼마나 더 발전할 수 있을지 어떤 기회 요인이 있는지 이야기한다. 여러 나라가 이렇게 다보스 포럼을 지렛대 삼아 자국 홍보에 노력을 기울이지만 한국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영 신통치 않다. 기관장이나 기업 총수가 연사로 선뜻 나서는 경우도 드물다.

 

세션 역시 중국은 행사 기간 내내 매일 수차례 다루지만 한국 세션은 고작 한두 개 정도다. 그것 역시 한반도 안보 위기에 관한 내용이라, 한국의 기회보다 위기만 다뤄지는 꼴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목전에 두고 열리는 다보스 포럼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면 국제사회를 안심시키고 국가 위상을 높일 수 있을 텐데 아쉽다.

다보스에서 맞은
한국의 밤, 그 아쉬운 밤
다보스 포럼에는 매년 '한국의 밤' 행사가 열렸지만, 2017년에는 주최 측인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구설에 올라 행사가 열리지 않았다. 그래서 2018년 역시 불투명했으나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한국의 밤 행사가 열렸다.

한국인의 밤 행사 ⓒ외교부강경화 외교부장관과 KT 황창규 회장이 참여한 이번 행사는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진행되었다. 보통 모로사니 호텔에서 연 것과는 다른 행보다. 인터콘티넨탈 호텔은 다보스에서 제일 좋은 시설을 자랑하는 곳이나 메인 행사장과 멀리 떨어져 있어 아쉬웠다.

 

또 보통 포럼이 열리기 한두 달 전에 행사 안내를 시작한다. 그러나 한국의 밤은 다보스 포럼이 시작하는 주에 초대장을 보냈고 이미 일정이 있는 사람은 참석할 수 없었다. 나 역시 한국의 밤에 갈 수 없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노**

    막연하게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 내가 연사로 가보고 싶은 곳, 그들은 언제부터 소명을 갖고 세상을 위해 사회를 위해 살게 됐을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