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다보스가 주목한 2018 세계 이슈: 세션 들여다보기(1)

다보스가 주목한 2018 세계 이슈: 세션 들여다보기(1)

Session 1: 분쟁 중인 나라들

이장에서는 2018 다보스 포럼에서 인상 깊게 들은 세 가지 세션을 간단히 정리해보고자 한다. 세 세션은 모두 포럼 첫날에 진행되었으며, 관련 주제에 따라 다른 날에 열린 세션의 이야기를 추가했다.

 

지정학적 전망(The Geostrategic Outlook)

세계 안보 이슈에 대한 전망을 논하는 자리다. 상당히 무거운 주제가 첫날 치러졌는데 '균열된 세계'의 가장 큰 원인이 바로 이 지정학적 위기이므로 무엇보다 먼저 다뤄져야 했다. 첫날 공식 일정 중에서도 제일 앞부분에 이 세션에 편성된 것에 대해 모두 이견이 없어 보인다. 기술의 진보나 번영도, 평화가 보장될 때나 누릴 수 있다.

 

안보전략 관련 싱크탱크 대표가 패널로 대거 참여한 가운데,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기가 가장 첫 아젠다로 올라오는 불명예를 안았다. 더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하면서 분쟁의 골이 깊어진 중동과, 남중국해 분쟁을 겪는 인도의 이야기도 다뤘다.

진행자
로빈 니블렛(Robin Niblett) 영국 채텀하우스(Chatham House, 왕립국제문제연구소) 디렉터

패널
이근(Lee Geun)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사미르 사란(Samir Saran) 인도 옵저버연구재단 부회장
유진 로건(Eugene Rogan) 옥스포드 대학교 현대 중동역사 교수
제인 하먼(Jane Harman)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원장

* 이 세션의 영상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로빈 니블렛: 한국 문제부터 시작한다. 지금 한국이 처한 상황이 어떻다고 생각하는가?

이근: 북한이 핵개발을 완료했다는 중요한 메시지를 던졌다. 미사일 테스트를 당분간 중지하겠다는 뜻이니까 말이다. 한국과 미국이 북한에 압박을 가하지 않는다면, 북한도 무엇을 하기에 망설여질 것이다.

한반도는 여전히 일촉즉발의 상황에 있다. 이것이 세계가 당면한 가장 큰 이슈라는 점은 행사에 참석한 모든 사람이 공감했다. (세션 중 발표 자료) ⓒWEF

올림픽 이후의 상황이 중요하다. 북한은 여전히 무기를 가지고 있다. 미국은 군사훈련을 계속할 것이고. 그러나 한국은 딱히 카드가 없다. 미국과 북한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다면, 불안한 상황이 이어질 것이다.*

* 이근 교수가 2018 다보스 포럼을 마치고 경향 신문에 기고한 칼럼 참고. 또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비핵화를 놓고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로빈 니블렛: 이 긴장 상황을 완화하려는 노력으로 외교 채널을 활용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에 공감하는가?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1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노**

    막연하게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 내가 연사로 가보고 싶은 곳, 그들은 언제부터 소명을 갖고 세상을 위해 사회를 위해 살게 됐을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