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인터뷰 2. 엘스비어, KL매니지먼트, 아이포트폴리오

인터뷰 2. 엘스비어, KL매니지먼트, 아이포트폴리오

특별 인터뷰 1: 엘스비어 지영석 회장

"출판이라는 말을 바꿔야 할 때"

 

엘스비어(Elsevier)는 네덜란드에 기반한 글로벌 기업으로 의학 및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자료를 제공한다. 이곳의 대표이자 모회사인 웰렉스 그룹(RELX Group)의 이사인 지영석 회장을 만났다. 그는 국제출판협회 회장, 랜덤하우스 아시아지부 회장 및 랜덤하우스 사장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에서 교육부 미래교육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엘스비어는 출판이 주된 사업이지만 출판사가 아닌 정보분석기업이라 업을 정의한다. 지영석 회장 역시 이제는 출판이라는 말 자체를 바꿀 것을 강조한다.

글로벌 출판시장에 주목할만한 변화가 있다면?

변화가 주춤한 게 주목할만하다. 전자책, 교육, 일반 서적도 마찬가지다. 이제는 정말 새로운 것이 아니면 새로워 보이지 않는다.

엘스비어는 디지털 분야에 많은 돈을 투자한다. 매출의 90퍼센트가 디지털에서 나온다고 들었다.

그렇다. 그런데 몇 퍼센트가 디지털에서 나온다고 추산하기 힘들다. 종이책도 이젠 '디지털 + 종이책'으로 판매하기 때문에 디지털과 종이책의 수익 구분이 어렵다. 이제 종이책으로 수익을 내겠다는 것은 포기해야 한다. 전자책 등 디지털 상품을 구매했을 때 종이책이 옵션이나 서비스로 딸려 나오는 개념이 되어야 한다. 나중엔 다 POD(Print On Demand)* 형태로 갈 테니까 말이다.

* 고객이 원하는 대로 주문을 받아 책을 제작해주는 서비스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사업하는가.

엘스비어는 전문출판사다. 우리의 콘텐츠가 독자의 일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 예를 들어 어떤 의사가 우리 콘텐츠를 보고 실수를 1퍼센트 줄이고, 과학자가 우리 원고를 읽고 학업 노선을 수정해 시간낭비를 하지 않았다면 우린 잘한 것이다.

데이터 분석으로 콘텐츠
프로바이더(provider)의
역할을 하다
그러기 위해선 데이터 분석이 중요하다.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으로 독자가 어떤 콘텐츠를 원하는지 준비할 수 있고 이제 추천할 수 있는 단계까지 왔다. 데이터가 쌓일 수록 더 정교하고 지능적인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다. 이게 엘스비어가 추구하는 콘텐츠 프로바이더(provider)의 역할이며, 일반 도서 출판사에선 하기 어렵고 우리 같은 전문 출판사만 할 수 있는 일이다.

출판사가 궁극적으로 향해야 할 방향이다. 이제 한국도 출판이라는 말 자체를 바꿔야 할 것 같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7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서**********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