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자율적 조직문화

자율적 조직문화

직원이 회사에 가지고 오는 선물

만화영화나 히어로 영화를 보다 보면 자주 등장하는 플롯이 있습니다. 주인공은 엄청난 미지의 힘을 가지고 있는데, 아직 그 힘을 완전하게 다루지 못합니다. 악당은 주인공의 힘을 노리고 공격해서 주인공을 몰아붙입니다. 패배하기 직전, 주인공은 마치 포기한 듯 '내 힘을 원해? 그렇다면 줄게!'라고 외치며 힘의 원천을 악당에게 넘겨줍니다. 악당은 힘을 얻고 기뻐하지만, 엄청난 에너지를 감당하지 못하고 3초 후에 '그만! 안 돼!' 같은 대사를 외치며 자멸해버립니다.

* 대표적으로 <헐크> (2003)나 <쿵푸팬더3> (2016)

 

자유와 책임(Freedom & Responsibility) 그리고 고성과(High Rerformance)를 강조하는 넷플릭스의 조직문화를 보다가, 우리에게 자율성도 그런 것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넷플릭스의 조직문화에 자주 등장하는 단어가 있는데, 바로 퇴직수당(Severance Package)입니다.

무엇을 해야 할지 스스로 판단하라. 휴가도 얼마나 쓰든지 상관없다. 얼마나 열심히 일했는지도 상관없고 어떤 성과를 냈는지만 보겠다. 다만 탁월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 두둑한 퇴직수당을 받게 될 것이다.

마치 '자율을 원해? 원한다면 줄게. 그런데 감당할 수 있겠어?'라고 말하는 듯합니다.

 

런던경영대학원(LBS)의 게리 해멀(Gary Hamel) 교수는 사람이 직장에서 보여줄 수 있는 역량을 여섯 단계로 설명합니다.

ⓒ게리 해멀그런데 왜 3단계와 4단계 사이에 선이 그어져 있을까요? 그것은 아래 세 단계인 순종, 성실, 전문성은 회사가 직원에게서 강요하고 이끌어낼 수 있지만, 위의 세 단계 적극성, 창의성, 열정은 강요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게리 해멀은 이 세 가지를 '직원이 회사에 가지고 오는 선물'이라고 표현합니다. 직원들의 아래 세 단계 역량만 끌어내는 조직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회사에 선물을 들고 오는 조직이 경쟁한다면 어느 쪽의 승산이 높을까요?


직원들의 자발적인 선물을 받기 위해 필요한 것이 바로 자율적 조직문화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9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설**

    브런치에서 처음 보고
    퍼블리까지 오게 되었네요
    시사하는 점이 많은 좋은 리포트였습니다. 두고두고 여러번 읽고 마음에 새기고 싶은 리포트네요

  • 하**

    잠도 안 자가면서 몰입하고 읽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은 좋은 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