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수평적 조직문화를 찾는 이유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찾는 이유는?

조직문화 키워드에도 트렌드가 있다

2016년, 매일경제에서는 글로벌 CEO와 석학 64명을 인터뷰하여 '한국 기업 7대 화두'를 선정했습니다. 그중 첫 번째로 조직문화를 꼽으며 '그동안 한국 기업의 성장을 이끌어왔던 위계적·수직적인 문화가 이제는 창의성을 억압하고 생산성을 낮추는 요인으로 지목됐다'고 밝혔습니다.

 

요즘은 어디서나 수평적 조직문화라는 키워드를 들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면 우선 각자가 생각하는 수평적 조직문화가 천차만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저는 금융위기가 불어닥치기 직전인 2008년 초, 어느 전략 컨설팅 회사의 컨설턴트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몇 달만 늦었어도 취업을 못 했을지 모릅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겠지만 컨설턴트에게는 풍채(presence), 소위 '가오'가 매우 중요했습니다. 한여름에도 긴팔 셔츠에 타이를 매고 재킷을 걸쳐야 했습니다. 재킷도 원버튼은 안 되고, 팬츠와 같은 색상이어야 합니다.

 

꼭 제가 컨설턴트였어서가 아니라, 그 당시 조직문화의 키워드는 '넥타이와 바지'였습니다. DJ DOC가 '청바지 입고서 회사에 가도 깔끔하기만 하면 괜찮을 텐데'라는 가사를 쓴지도 십여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정장을 입고 출근하는 사람들이 태반이었습니다.

 

넥타이를 매야 했던 사람들은 넥타이만이라도 매지 않고 출근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도 그중 하나였습니다.) 넥타이를 매지 않아도 되던 사람들은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고 회사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또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는 사람들은 청바지를 입고 싶어 했고, 청바지를 입던 사람들은 반바지를 입고 싶어 했습니다.

 

2008년에 기억나는 두 가지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버스에 지하철을 두 번 갈아타며 출근하던 그때의 일입니다. 출근길의 버스는 항상 만원이었기 때문에 한여름에 긴팔 정장을 갖춰 입고 넥타이를 매고 버스에 오르면 땀이 뻘뻘 납니다. 손잡이를 잡고 서서 어디에 자리가 날까 살피다 보면 제 기준으로는 회사에 갈 수 없는 복장의 사람들이 꽤 눈에 띕니다. 사회 초년생 주제에 '저 사람은 회사에 가는 것이 맞는가, 아니면 이 시간에 꼭 버스를 타야 하나' 했던 부끄러운 기억이 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48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홍**

    조직 생활하면서 조직 문화에 대한 불만이 많았는데 이상적 조직문화란 어떤 것이고 우리에게 어떤 점이 부족하고 모범사례는 어떤 것이고에 대한 개념은 부족했습니다 모든 것이 막연하고 느낌적인 느낌으로만 있는 상황이었는데 이 리포트를 보고 개념들이 정리되고 저만의 입장을 세우는데 필요한 기초지식을 쌓은 느낌입니다
    사실 제가 일하는 조직에서 이걸 적용하긴 힘들어보입니다 전 그런 자리에 현재 있지도 않고요 하지만 제가 파트 단위라도 관리자가 된다면 꼭 시행해보고 싶습니다 사람들은 성공사례가 있어야 믿고 따라하니깐요 제가 그런 결심을 하게 만든 동력을 준 리포트입니다

  • 이**

    조직문화에 고민 많을 한국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겪었을 노고를 논리적으로 구성적으로 접근하고 이후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가치와 조직내부 일처리 규범/과정을 고루 다룬 점 덕분에 스스로 어떤 조직문화와 맞을지, 어떤 조직에서 일해야 할지 생각하는 계기가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