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수평적 조직문화를 찾는 이유는?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2

수평적 조직문화를 찾는 이유는?

저자 장영학
수평적 조직문화를 찾는 이유는?

조직문화 키워드에도 트렌드가 있다

2016년, 매일경제에서는 글로벌 CEO와 석학 64명을 인터뷰하여 '한국 기업 7대 화두'를 선정했습니다. 그중 첫 번째로 조직문화를 꼽으며 '그동안 한국 기업의 성장을 이끌어왔던 위계적·수직적인 문화가 이제는 창의성을 억압하고 생산성을 낮추는 요인으로 지목됐다'고 밝혔습니다.

 

요즘은 어디서나 수평적 조직문화라는 키워드를 들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면 우선 각자가 생각하는 수평적 조직문화가 천차만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저는 금융위기가 불어닥치기 직전인 2008년 초, 어느 전략 컨설팅 회사의 컨설턴트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몇 달만 늦었어도 취업을 못 했을지 모릅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겠지만 컨설턴트에게는 풍채(presence), 소위 '가오'가 매우 중요했습니다. 한여름에도 긴팔 셔츠에 타이를 매고 재킷을 걸쳐야 했습니다. 재킷도 원버튼은 안 되고, 팬츠와 같은 색상이어야 합니다.

 

꼭 제가 컨설턴트였어서가 아니라, 그 당시 조직문화의 키워드는 '넥타이와 바지'였습니다. DJ DOC가 '청바지 입고서 회사에 가도 깔끔하기만 하면 괜찮을 텐데'라는 가사를 쓴지도 십여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정장을 입고 출근하는 사람들이 태반이었습니다.

 

넥타이를 매야 했던 사람들은 넥타이만이라도 매지 않고 출근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도 그중 하나였습니다.) 넥타이를 매지 않아도 되던 사람들은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고 회사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또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는 사람들은 청바지를 입고 싶어 했고, 청바지를 입던 사람들은 반바지를 입고 싶어 했습니다.

 

2008년에 기억나는 두 가지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버스에 지하철을 두 번 갈아타며 출근하던 그때의 일입니다. 출근길의 버스는 항상 만원이었기 때문에 한여름에 긴팔 정장을 갖춰 입고 넥타이를 매고 버스에 오르면 땀이 뻘뻘 납니다. 손잡이를 잡고 서서 어디에 자리가 날까 살피다 보면 제 기준으로는 회사에 갈 수 없는 복장의 사람들이 꽤 눈에 띕니다. 사회 초년생 주제에 '저 사람은 회사에 가는 것이 맞는가, 아니면 이 시간에 꼭 버스를 타야 하나' 했던 부끄러운 기억이 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86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노**

    다 읽기도 전인데 여러번 복기하고 싶어지는 아티클이네요.

  • 이**

    작은 스타트업 대표로 최근 Hr과 관련된 조직 문화에 대한 관심도가 높습니다. 당장 필요한 생존에 관련된 일이라서 그렇습니다. ^^;

    하지만 정작 hr과 관련된 지식을 습득할수 있는 방법은 사교육, 노무법인을 통한 상담등을 통해 지식적인 측면을 키워가고 있었는데 역시나 사람을 조직한다는 느낌보다는 정해진 공식을 주입받고 있다는 생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리포트는 제가 지금 고민하고 있는 문제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되어 왔고 그 해결책도 알려주는 좋은 멘토이자 가이드 역할을 충분히 하는 리포트 입니다.

    회사 조직의 문제는 사람의 문제이며 그 사람과 어떻게 이상적으로 협력해 가는가에 대한 좋은 길을 알려주는 책입니다.

    이 리포트를 회사의 성장과 함께 구성원들의 문화를 고민하는 분들께 50배비싼 패스트캠퍼스의 Hr강의보다 먼저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