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85개의 다양한 콘텐츠를
월 21,900원에 제한 없이 읽으세요

멤버십 신청하기
#1

프롤로그: 왜 공대생이 조직문화를 고민하게 되었을까

장영학 장영학 외 1명
프롤로그: 왜 공대생이 조직문화를 고민하게 되었을까

Editor's Comment
1. 편집자 주의 경우, 주석 끝에 '- PUBLY'로 표기하였습니다.
2. 리포트에 언급된 도서 중 국내에 출간된 도서는 한글 제목을 따랐습니다. 아직 출간되지 않은 책의 경우, 원제목 그대로 표기하였습니다. 
저는 전산학과를 졸업하고 석사로 데이터 과학을 공부했습니다.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후론 전략 컨설팅과 마케팅 분야에서 주로 일했고, 현재도 데이터 분석 프로젝트를 이끄는 PM을 맡고 있습니다.

 

커리어를 시작하고 2년쯤 되었을 때 어느 금융사의 조직문화 진단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사장의 신년사에서 키워드를 찾고, 임원을 인터뷰하고, 직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면서 처음으로 조직문화가 무엇을 고민하는지 어렴풋이 느꼈던 것 같습니다.

 

프로젝트를 마치고 부사장이 저를 포함한 팀원에게 던진 질문이 기억에 남습니다. 이전에 했던 전략이나 중장기 비전 프로젝트들과 비교했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는지, 나중에도 이런 프로젝트를 또 하고 싶은지 물어봤는데, 그 당시 저는 조직문화가 너무 뜬구름 잡는 이야기인 것 같아 다른 프로젝트를 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그랬던 공대생이 왜 조직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글을 쓰게 되었을까요? 그것은 직장생활 내내 제 머릿속에 머물러 있던 한 가지 난제 때문입니다.

회사는 왜 이렇게
운영될 수밖에 없는가?
수평적 조직문화란 대체 무엇일까요? ©Breather짧은 시간이지만 중학교 2년을 미국에서 보냈습니다. 미국 중학교에서 선생님은 수업시간에 질문을 하고, 학생들은 서로 손을 들고 자기 생각을 이야기합니다. 틀리면 틀리는 대로 상관없습니다. 한국에 돌아와 보니 선생님이 수업시간에 질문하는 것은 같은데 손을 들고 대답하는 학생이 없습니다. 손을 들고 대답해서 맞으면 맞는 대로 잘난 척하는 놈이 되고, 틀리면 비웃음 거리가 됩니다.

 

회사에 와보니 여기도 똑같습니다. 아무도 회의시간에 말을 하지 않습니다. 다만 학생 때는 그냥 튀고 싶지 않거나 대답할 필요가 없어서 하지 않았다면, 회사에서는 다른 이유 때문입니다. 상사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뻔히 아는 상황에서도 후환이 두려워서 말을 하지 못합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네가 해보라'며 일만 늘어납니다. 예전의 방식을 혁신하려 하면 누가 책임질 거냐는 소리를 듣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전체 콘텐츠를 읽으세요.

‘수평적 조직문화 파헤치기’ 뿐만 아니라
85개의 콘텐츠를 제한 없이 읽으실 수 있습니다.

멤버십 바로 시작하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8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하**

    잠도 안 자가면서 몰입하고 읽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은 좋은 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조**

    가장 만족스러웠던 것은 수평적 조직문화의 정의부터 해결방안까지 보다 현실적 으로 정리가되었다는 부분입니다. ( 사실 제가 PUBLY 를 이용하게 된 가장 큰 이유가 이 글이기 때문에,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만족 그 이상이지만)
    아쉬운 것은, 이미 고착화되어 있는 큰 기업들(우리나라의 소위 대기업이라는 그런조직들)이 변화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할 지에 대해서도 조금 더 다뤄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진짜 아쉬운 것은 조금 더 길게 써주셨으면....)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드는 글이었고, 반성을 이끌어 낸 글이었고, 여러 번 반복해서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한 첫 번째 컨텐츠였습니다. 정말 감사드려요!

이메일 등록
이메일 등록 영역